사회

경향신문

"이재명도 대장동 수사 대상에 '그분', 정치인 아닌 다른 사람"

허진무·이보라 기자 입력 2021. 10. 14. 21:15 수정 2021. 10. 14. 22:5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이정수 중앙지검장, 국감서 밝혀
“부산저축은행 수사 들여다 볼 것”

영장실질심사 마친 김만배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1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후 호송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권도현 기자 lightroad@kyunghyang.com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이 14일 이재명 경기지사도 대장동 비리 의혹 수사 대상에 포함된다고 밝혔다. 다만 검찰에 제출된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 중 ‘천화동인 1호 배당금 절반은 그분 것’이라는 김만배씨(화천대유 대주주) 발언의 ‘그분’은 이 지사가 아니라는 취지로 말했다.

이 지검장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서울중앙지검·수원지검 등 국정감사에서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이 “이 지사도 수사 대상이냐”고 묻자 “수사 범주에 포함돼 있다”고 답했다. 다만 “수사 계획이나 특정 인물에 대한 조사 계획을 밝히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

이 지검장은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초과이익 환수 조항 삭제·변경을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 지사에게 보고했는지 파악했느냐”는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도 “수사 범주에 들어간다”고 답했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상대로 윗선에 대한 신문을 안 한다는 보도가 사실이냐’고 묻자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변호사 등록을 하지 않은 채 화천대유에서 고액의 고문료를 받은 권순일 전 대법관 수사에 대해서는 “법원행정처와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했다.

국민의힘은 정 회계사의 녹취록 중 ‘천화동인 1호 배당금 절반은 그분 것’이란 김씨 발언의 ‘그분’이 이 지사라고 주장했다. 이 지검장은 “언론에 ‘그분’ 표현이 많이 보도되는데 실체적 진실을 확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검장은 “녹취록 속에 ‘그분’이란 표현이 있느냐”는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는 “언론 보도와 저희가 알고 있는 자료는 사뭇 다른 측면이 있다”면서 “(서울중앙지검의 녹취록에는) ‘그분’이란 표현이 한 군데 있다. 다만 세간에서 얘기하는 인물, 정치인 그분을 얘기하는 게 아니라 다른 사람을 지칭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분’은 이 지사를 가리키는 말로 보이지 않는다는 뜻을 에둘러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이 지검장은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가 2011년 부산저축은행 사건을 수사하면서 1100억원대 대장동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건을 수사하지 않은 경위도 살펴보겠다고 했다.

허진무·이보라 기자 imagine@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