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일보

"우리는 깐부"라더니.. 윤석열 "당 해체" 발언에 野 내분 격화

김현빈 입력 2021. 10. 14. 21:30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이 "정신머리를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게 맞다"고 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발언을 두고 격렬하게 충돌했다.

논란이 이어지자 윤 전 총장은 이날 경기 수원에서 열린 경기도당 간담회에서 "우리가 더 정신 차리고 투쟁성을 강화해서 당내 독재로 병든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을 상대로 더 이상 무도한 짓을 하지 못하게 막아야 한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신머리 안 바꾸면 당 해체" 발언 파장
홍준표 유승민 원희룡 한목소리로 비판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4일 경기 수원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경기도당 주요당직자 간담회'에 참석하며 두 팔을 벌리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이 "정신머리를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게 맞다"고 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발언을 두고 격렬하게 충돌했다. 논란이 커지자 윤 전 총장은 "쇄신하자는 뜻"이라며 해명했지만, 경쟁주자인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에 이어 원희룡 전 제주지사까지 비판에 가세하면서 파장이 계속됐다.


윤석열 "정신머리 안 바꾸면 당 해체해야"

윤 전 총장은 13일 국민의힘 제주도당에서 개최한 캠프 제주선대위 임명식에 참석해 "정치판에 들어오니까 이건 여당이 따로 없고 야당이 따로 없다"며 "이런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것이 맞다"고 했다.

홍 의원과 유 전 의원이 자신의 가족에 대한 수사와 '미신 논란' 등을 두고 도덕성 검증에 집중하자, 이에 대한 불편한 심경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됐다. 지난 10일 '같은 당 후보끼리 서로 지나친 비판은 삼가자'는 취지로 "우리는 깐부(같은 편) 아니냐"고 밝힌 것에 비하면 발언의 수위가 한층 높아진 것이다.

특히 윤 전 총장이 연루된 고발 사주 의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연루된 대장동 의혹을 비유한 유 전 의원의 지적에 대해선 "도대체 야당 대선 후보가 할 소리인가. 이런 사람이 정권교체를 하겠나"라고 힐난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유승민 전 의원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을 예방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홍준표 "오만방자", 유승민 "文 충견", 원희룡 "당원 모독"

윤 전 총장의 발언이 알려지자 경쟁 후보들은 발끈했다. 홍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에 "(당에) 들어온 지 석 달밖에 안 된 사람이 뭐 정신머리 안 바꾸면 당 해체해야 한다?”라며 "이 당을 26년간 사랑하고 지켜온 사람으로 그간 온갖 설화도 그냥 넘어갔지만 이건 넘어가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참 오만방자하다", "뻔뻔하고 건방지기 짝이 없다"라고 맹비난했다.

유 전 의원도 페이스북에 "떳떳하면 TV토론에서 사람 눈을 보고 당당하게 말하라"라며 "문재인 정권의 충견 노릇을 한 덕분에 벼락 출세하더니 눈에 뵈는 게 없느냐"고 강하게 비난했다. 이어 "적폐라고 수없이 많은 사람들 구속시킨 당에 들어와서 하는 스파이 노릇도 그만하라"고도 했다.

원 전 지사도 가세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의) 발언은 분명한 실언이고 당원을 모독하는 것"이라며 "당의 최우선 목표는 정권교체이지 윤석열 대통령 만들기를 하기 위해 있는 게 아니다"라며 비판했다.


논란 커지자... 윤석열 "제대로 하자는 말"

논란이 이어지자 윤 전 총장은 이날 경기 수원에서 열린 경기도당 간담회에서 "우리가 더 정신 차리고 투쟁성을 강화해서 당내 독재로 병든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을 상대로 더 이상 무도한 짓을 하지 못하게 막아야 한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옛날 어느 대선후보 한 분이 '자유한국당을 해체해야 한다'고 한 적도 있었다"면서 "저는 '제대로 하자' 이거였다"고 덧붙였다. 2017년 대선 당시 유 전 의원의 발언을 거론한 것으로, 자신의 발언도 문제될 게 없다고 반박한 셈이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