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화이자 맞고 시력 잃어가는 아내, 애들이 도깨비처럼 보인다며 울부짖어"

임현정 기자 입력 2021. 10. 14. 21:42 수정 2021. 10. 15. 14:23

기사 도구 모음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아내가 점점 시력을 잃어가고 있다는 내용의 청원글이 게재됐다.

1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화이자 백신접종으로 한 가정이 행복이 산산조각 났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공개됐다.

8살 쌍둥이 남매를 둔 가장이라는 청원인은 "지난달 1일 화이자 백신 접종 하루 뒤, 아내의 좌안에 사물이 휘어보이는 변시증이 확인됐고 가벼운 마음으로 동네 안과를 찾아갔으나 이상 소견을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아내가 점점 시력을 잃어가고 있다는 내용의 청원글이 게재됐다.

1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화이자 백신접종으로 한 가정이 행복이 산산조각 났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공개됐다.

8살 쌍둥이 남매를 둔 가장이라는 청원인은 "지난달 1일 화이자 백신 접종 하루 뒤, 아내의 좌안에 사물이 휘어보이는 변시증이 확인됐고 가벼운 마음으로 동네 안과를 찾아갔으나 이상 소견을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후 대학병원, 대형안과 등에서 10여명의 전문의를 만나 다양한 검사를 했지만 현재까지 병명 진단을 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시신경 문제일까 싶어 MRI도 찍어보았으나 이상이 없었다. 시간이 흐르는 동안 급격한 시력저하와 함께 변시증은 더욱 심해진 상태"라면서 "시세포 결손만 관찰되고 있어 점점 시력을 잃어가며 그저 경과를 지켜보고 아무런 손을 쓸 수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아내가) 아이들의 얼굴이 휘어 도깨비처럼 보인다며 눈을 뜨는 것도 두려워한다"며 "절망과 공포감에 울부짖는 아내를 그저 지켜만 보는 나의 마음도 찢어진다"고 토로했다.

또 "아내가 시력에 문제가 생긴 시기부터 손저림이 발생했다. 자가면역질환도 동반되는 것 같아 3차 병원을 방문해 혈액 및 소변 검사진행 후 현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도 전했다.

청원인은 "외출을 자제하며 답답해하는 아이들에게 '코로나 끝나면…코로나 끝나면…' 입버릇처럼 다음을 약속했는데 너무 분통하고 억울하다"면서 정부와 질병관리청을 향해 "백신 안전한가"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부작용을 인정하고 적극적으로 피해자들을 구제해 줄 것 △부작용을 검증할 수 있는 검사를 개발하고 보상안을 구축하는데 협력·지원할 것 △기저질환 및 건강상 이유로 백신을 꺼려하는 사람들을 위한 대책을 마련할 것 등을 촉구했다.

해당 청원글은 14일 오후 9시 37분 기준 2133명의 동의를 얻었다.

임현정 기자 lhjbora2@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