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KBS

"충청권 행정 통합까지"..정부, 권역별 메가시티 지원

송근섭 입력 2021. 10. 14. 21:55 수정 2021. 10. 15. 04:49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청주] [앵커]

수도권 인구가 전국의 절반을 넘어서면서 국토 불균형에 대한 우려가 갈수록 커지고 있는데요.

충북을 비롯한 비수도권 자치단체와 정부가 균형발전을 위해 권역별 대도시권 조성에 힘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송근섭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충청권뿐만 아니라 대구·경북과 광주·전남, 부산·울산·경남 등 전국적으로 진행되는 초광역권 메가시티 구축 논의.

앞으로 정부 차원의 지원이 본격화될 전망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세종시에서 열린 균형발전 성과와 초광역협력 지원전략을 보고받는 자리에서 보다 적극적인 정부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수도권 일극 체제를 타파하기 위해서는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특단의 균형발전 전략이 (모색돼야 합니다.)"]

먼저 주민 투표를 거치지 않고도 행정 통합을 이룰 수 있도록 법적 근거를 만들 예정입니다.

또 특별자치단체에 국가사무를 적극적으로 위임하고 협력사업에 보조금을 늘리는 등 행정·재정적 지원에 나섭니다.

단일 생활권의 핵심인 교통망 구축과 권역별 전략산업 육성, 지역 대학 지원 방안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기반으로 충청권은 4개 시도가 행정통합까지 이뤄 인구 550만 명 규모의 공동 생활권과 산업 인프라를 구축하는 '충청권 메가시티'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입니다.

특히, 인공지능과 바이오헬스 등 미래산업을 중점적으로 육성해 2040년까지 기업 2천 곳을 유치하고 24만 개의 새로운 일자리도 만들겠다는 구상입니다.

[신용식/충청북도 기획관리실장 : "신행정수도 권역이 형성되면 앞으로 충청권이 국토의 중심 지역으로서 균형발전의 거점이 될 것으로 보거든요. 중앙 정부에서 우리 충청권에 더 많은 관심과 국비 지원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국회 세종의사당에 이어 메가시티까지 신 수도권 시대를 준비하는 충청권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근섭입니다.

촬영기자:박준규

송근섭 기자 (sks85@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