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세계일보

[허대식의경영혁신] 경기회복 발목잡는 공급망 병목

- 입력 2021. 10. 14. 23:23

기사 도구 모음

지난달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의 제롬 파월 의장은 글로벌 공급망 병목현상으로 인해 인플레이션이 내년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그렇다면 글로벌 공급망의 병목현상이 발생하는 원인은 무엇일까.

또한 동남아시아 국가에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공급망 병목현상은 더욱 악화됐다.

코로나19가 유발한 글로벌 공급망 병목현상은 '위드 코로나'로 방역체계를 전환하면 더욱 심화가능성이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항만 적체·동남아 공장 폐쇄로 물류 대란
공급이 수요 못따라가.. 인플레 심화 우려
지난달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의 제롬 파월 의장은 글로벌 공급망 병목현상으로 인해 인플레이션이 내년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도 더욱더 악화하는 공급망 교란으로 인해서 유럽에서도 인플레이션이 더 오래 지속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공급망 충격과 인플레이션에 대한 이러한 우려는 미국, 일본, 우리나라의 증시를 일제히 끌어내렸다. 또한 안전자산을 선호하는 외국인 자금이 빠져나가서 우리나라의 원·달러 환율도 연중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공급망 병목현상’은 무엇인가. 물병에 든 물이 병 밖으로 나갈 때 물의 속도와 양은 병의 목 부분의 크기에 의해서 결정된다. 유사하게 공급망을 통해서 최종 소비자 시장에 공급되는 제품의 양과 속도가 특정 요인에 의해 제한되는 현상을 공급망 병목현상이라고 한다. 현재 인플레이션이 일어나는 이유는 백신 접종이 확산하고 정부의 경기회복 정책으로 시장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지만, 단기적으로는 공급망의 공급속도가 제한적이어서 수요 증가 속도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글로벌 공급망의 병목현상이 발생하는 원인은 무엇일까. 먼저 올해 초부터 심화돼 온 글로벌 물류대란으로 제품의 운송이 원활하지 않기 때문이다. 지금도 미국의 로스앤젤레스와 롱비치 항구에는 60척 이상의 화물선이 입항을 기다리고 있고, 이 선박에는 50만개가 넘는 컨테이너가 하역을 기다리고 있다. 컨테이너는 항구에 하역된 후에도 육로를 통해 내륙으로 이동하기 위해서 몇 주를 더 대기해야 한다. 화물량은 코로나19 이전보다 많이 증가했지만, 항만 인력과 트럭 운전사가 부족해 하역과 운송이 지연되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에서의 항만 적체는 전 세계적으로 선박 부족과 컨테이너 부족을 유발하고 해운 운임을 급격하게 상승시키고 있다.

또한 동남아시아 국가에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공급망 병목현상은 더욱 악화됐다. 베트남,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태국에서 하루 확진자가 1만명이 넘어가며 공장 조업 중단이나 폐쇄 조치가 내려졌기 때문이다. 베트남은 신발, 의류, 휴대폰 등의 주요한 생산기지이며, 태국은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의 자동차 수출 중심지이다. 말레이시아는 주요 반도체 기업 50여곳의 패키징, 테스트 라인이 집중돼 있다. 동남아 국가의 공장 폐쇄는 글로벌 공급망의 시장 공급속도를 더욱 저하시켰다.

설상가상으로 최근 중국 정부가 시행하고 있는 에너지 소비 제한 정책 때문에 동북 3성(헤이룽장·지린·랴오닝)과 남동부 공업 벨트 위치한 많은 공장이 조업 중단을 경험하고 있다. 식품 제조부터 전자, 자동차, 반도체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하게 공급 충격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가 유발한 글로벌 공급망 병목현상은 ‘위드 코로나’로 방역체계를 전환하면 더욱 심화가능성이 있다. 기업은 글로벌 판매·생산회의를 매주 개최해 수요 변화를 신속하게 파악하고, 핵심 원부자재의 조달 추이, 생산현황을 수시로 점검해야 한다. 공급망의 조임목이 되는 소재나 부품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선제적으로 관리해야 한다. 아직 세계 경제의 회복속도를 결정하는 것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이기 때문이다.

허대식 연세대 교수, 경영학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