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남편 유력 용의자"..케냐 육상대표,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

김채현 입력 2021. 10. 15. 00:16

기사 도구 모음

2020 도쿄올림픽 육상 여자 5000m 종목에 출전해 4위를 기록했던 케냐 국가대표 아그네스 제벳 티롭이 자택에서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14일 CNN, BBC등 외신에 따르면 케냐 육상경기연맹(AK)은 성명을 통해 "티롭이 이날 아침 서부 이텐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한편 티롭은 지난 도쿄올림픽 5000m 종목에 케냐 대표로 출전해 14분 39초 62를 기록하며 4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 도쿄에 있는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여자 5000m 육상 경기에 출전한 케냐 선수 티롭. EPA 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 육상 여자 5000m 종목에 출전해 4위를 기록했던 케냐 국가대표 아그네스 제벳 티롭이 자택에서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용의자는 남편으로 전해졌다.

14일 CNN, BBC등 외신에 따르면 케냐 육상경기연맹(AK)은 성명을 통해 “티롭이 이날 아침 서부 이텐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AK는 “티롭이 남편에게 복부를 찔린 것으로 의심된다”며 “우리는 그녀의 사망과 관련된 내용을 밝히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눈부신 경기력으로 국제 무대에서 빠르게 부상했던 육상 거물이자 보석을 잃었다”고 애도했다.

경찰 관계자는 출동 당시 “침대에서 티롭을 발견했고 바닥에는 핏자국이 있었다”며 “무언가에 찔린 상처가 그에게 있었다”고 말했다.

케냐 선수 티롭. World Athletics 홈페이지 캡처

현지 경찰은 전날 밤부터 종적을 감춘 티롭의 남편을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있다.

경찰은 “티롭의 남편을 수배 중이다. 티롭에게 무슨 일이 있었는지는 그가 설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우후루 케냐타 케냐 대통령도 성명을 내고 “25세 젊은 나이에 조국에 많은 것을 가져다준 젊고 유망한 운동선수를 잃었다”며 “매우 불행하고 매우 슬프다”고 밝혔다.

한편 티롭은 지난 도쿄올림픽 5000m 종목에 케냐 대표로 출전해 14분 39초 62를 기록하며 4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지난달에는 독일에서 열린 여자 단일 10㎞ 마라톤에서 종전 기록을 19년 만에 28초 단축하며 30분 01초의 세계 신기록을 세웠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