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대만 가오슝 13층 건물 화재..46명 사망·41명 부상(종합)

최서윤 기자,강민경 기자 입력 2021. 10. 15. 02:29 수정 2021. 10. 15. 02:58

기사 도구 모음

14일(현지시간) 대만 남부 가오슝 소재 13층짜리 주상복합 건물에서 일어난 화재로 현재까지 46명이 사망하고 41명이 부상한 것으로 집계됐다.

대만 중앙통신(CNA) 등에 따르면, 가오슝 시 소방당국은 성명을 통해 "건물 수색을 마친 결과 46명이 숨진 것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천치마이 가오슝 시장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희생자와 유족 및 시민들께 사죄드린다"며 "이번 화재에 대해 책임을 지고 현행 안전 기준 관련 철저히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노년층 주로 거주하는 40년 된 주상복합 ..대피 어려웠던 듯
시 당국 "희생자·유족·시민에 사죄..책임지고 철저 조사"
2021년 10월 14일(현지시간) 화재가 발생한 대만 가오슝 소재 13층 주상복합건물에서 진화 후 구조 작업이 이뤄지는 모습. © 로이터=뉴스1 © News1 최서윤 기자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강민경 기자 = 14일(현지시간) 대만 남부 가오슝 소재 13층짜리 주상복합 건물에서 일어난 화재로 현재까지 46명이 사망하고 41명이 부상한 것으로 집계됐다.

대만 중앙통신(CNA) 등에 따르면, 가오슝 시 소방당국은 성명을 통해 "건물 수색을 마친 결과 46명이 숨진 것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사망자 대부분은 주거용 아파트가 위치한 7~11층에서 발견됐다. 1~5층은 상업용이지만, 식당과 노래방, 영화관 등 기존 입주 시설이 퇴거한 후 비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지어진 지 40년 된 이 건물에는 100여 명이 거주하고 있었고, 대부분 건물에서 신속하게 대피하기 어려운 노년층이었다고 시 당국은 전했다.

화재 당시 대피한 거주민 A씨는 현지 방송 인터뷰에서 "아래층에서 '쾅쾅' 거리는 소리가 들려 알아보려고 내려왔다가 불이 난 걸 알고 신고했다"고 말했다.

다른 거주민 B씨는 "나가려고 문을 열었을 때 복도가 검은 연기로 자욱했다"고 급박했던 대피 당시 상황을 전했다.

14일(현지시간) 대만 가오슝의 13층짜리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해 화염이 치솟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신윤하 기자

화재는 이날 새벽 2시54분께 시작했다. 불은 1층에서 시작된 것으로 파악됐으며 금방 건물 전체를 뒤덮었다.

시 소방당국이 소방대원 159명과 소방차 70여 대를 투입해 진화에 나섰고, 약 4시간 만인 오전 7시17분쯤 불길을 진압했다.

당국은 방화 가능성을 포함해 화재의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천치마이 가오슝 시장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희생자와 유족 및 시민들께 사죄드린다"며 "이번 화재에 대해 책임을 지고 현행 안전 기준 관련 철저히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청리옌 가오슝 시의회 의장도 이 자리에 참석해 애도를 표하고, 시의회 차원에서 철저한 검사 요구와 화재 안전 기준 개선 계획을 논의하겠다고 설명했다.

2021년 10월 14일(현재시간) 화재가 발생한 대만 가오슝 소재 13층 주상복합건물에서 진화 후 구족작업이 이뤄지는 모습. © 로이터=뉴스1 © News1 최서윤 기자

sabi@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