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데일리안

또 반복인가..안철수 출마 변수에 골머리 앓는 국민의힘

최현욱 입력 2021. 10. 15. 03:00 수정 2021. 10. 15. 07:2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安 출마 움직임에 야권 새로운 과제
'4자 대결'서 이재명에 밀리자 우려
安 평가절하 이준석에 권은희 반발
국민의힘 대선 캠프 측 "어차피 예상..정도 걸어갈 것"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권은희 원내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빠르면 오는 17일 대선 출마 선언을 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원팀 선거를 최우선 과제로 내세웠던 국민의힘이 골머리를 앓게 될 것으로 예측된다.


14일 정치권에 따르면 안 대표의 대선 출마 선언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안 대표 본인이 여전히 애매모호한 태도를 보이고 있으나 당 차원에서 대선기획단 출범 등 후보 선출을 위한 수순을 밟고 있는 상황에서 출마 선언은 시간문제라는 평가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 직후 취재진과 만나 "대선기획단 차원에서 여러 검토 과정에 있으니 결론이 나면 참조해서 결정하려고 한다"며 "17일 출마설에 대해선 그날 어떤 계획도 없으며, 그만큼 열망이 많으신 것 같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현재 치열한 최종 경선 분위기인 만큼, 아직 당 차원의 뚜렷한 입장을 내지는 않고 있다. 하지만 자칫 본선 국면에서 단일화 문제로 인해 지난 4·7 재보선 때와 마찬가지로 보수진영 전체가 혼란에 빠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된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정의당 심상정 후보가 최종 후보로 확정된 이후 가상 국민의힘 후보와 안철수 대표까지 대상으로 한 4인 여론조사 결과는 이 같은 우려를 뒷받침하고 있다는 평가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의 의뢰로 지난 11~12일 조사해 이날 발표한 '4자 가상대결 지지도' 조사를 살펴보면 윤 전 총장을 포함한 조사에서 이재명 후보가 34.0%, 윤 전 총장이 33.7%를 기록했다. 심상정 후보는 4.2%, 안 대표는 4.0%였다.


홍 의원을 포함해 조사한 결과에서도 비슷한 양상이 나타났다. 해당 조사에서도 이재명 후보가 32.4%를 기록해 27.2%를 기록한 홍 의원을 앞섰으며 안 대표와 심 후보는 각각 5.1%, 5.0%였다. 기사에 인용된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2%p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한 야권 관계자는 "우선 안 대표의 출마 자체에 대해서 왈가왈부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안 대표의 출마와 함께 야권 전체에 단일화라는 새로운 숙제가 주어지는 셈"이라며 "야권 전체가 선거 막바지까지 전전긍긍했던 지난 재보선의 경험이 반복되지 않도록 슬기롭게 순리대로 풀어가는 지혜가 필요할 것"이라 바라봤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실제 안 대표의 출마가 임박함에 따라 양당 지도부의 신경전이 가시화되는 모습이 감지된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안 대표를 향해 '야권 2중대'라며 완주 자체에 대해 부정적인 평가를 내리자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즉각적으로 맞받은 것이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에서 이 대표를 향해 "자신이 이끄는 배가 부동산에 화난 민심의 바다로 나가기는커녕 산으로 올라가 역술인을 아는지 모르는지, 역술인이 한 말에 동의를 하는지 안 하는지 다투면서 허송세월을 보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가 이끄는 배가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의 의혹에 가득 찬 민심의 바다로 나아가자 2중대니까 산으로 올라오라는 염치도 없는 말을 하고 있는 것"이라 덧붙였다.


앞서 이 대표는 전날 교통방송라디오 '신장개업'에 출연해 "안 대표가 지난 총선 때부터 보인 행보는 우리는 지역구 후보 안 내겠다, 사실상 비례 위성 정당을 자처했던 것"이라며 "그다음에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오면서 출마 일성이 '야권 단일후보'였는데 메시지가 이렇게 반복되면 '나는 야권에서 뭔가 단일후보가 항상 되고 싶은데 그 본진에 가서 경선을 뛸 자신은 없다'가 되어버리는 것"이라 일축했다.


또 "제3지대가 아닌 상황 속에서 야권 단일후보가 되고 싶다는 건 이제 '2중대 정당' 같은 느낌 아닌가"라며 "그걸로 이번에 지난 대선만큼의 파괴력을 내실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 혹평했다.


국민의힘 최종 경선 후보들은 우선 안 대표의 행보와 무관하게 당 경선에 집중하겠다는 복안이다.


원희룡 캠프 박기녕 대변인은 통화에서 "안 대표의 출마는 모두가 예상했던 결과 아닌가, 국민의힘과 합당이 결렬됐을 당시부터 예견된 일이었다"며 "앞으로 국민의힘 최종 후보가 결정되면 단일화를 하자고 할 것이고, 안 대표를 제외한 다른 외부 주자들도 비슷한 계산일 것이다. 이와 무관하게 국민의힘과 원 전 지사는 정도를 걸어갈 것이고, 국민의 최종 선택을 받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대선 캠프 핵심관계자도 "원칙적으로 다른 당의 인사인 만큼 출마 자체에 옳다 그르다 평가할 것은 아니라고 본다"며 "안 대표도 그간 줄곧 야권의 혁신을 통한 정권교체를 가장 큰 지상과제로 강조해왔던 만큼, 모두가 걱정하는 상황은 벌어지지 않을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Copyrights ⓒ (주)이비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