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S

[사실은] 코로나 검사에 양성도, 음성도 아니라고?.. 미결정 판정 뭐길래

한아름 기자 입력 2021. 10. 15. 05:30

기사 도구 모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때 양성이나 음성이 아닌 '미결정' 판정이 나오는 경우가 종종 있다.

정재훈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코로나 진단검사 후 음성이라 딱 잘라 말할 수 없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 경우, 자가격리 후 재검사해서 양성인지 음성인지 확인하는 것이 일반적"이라며 "자가격리한 미결정자가 숨은 감염에 영향을 크게 줄 것 같진 않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때 양성이나 음성이 아닌 '미결정' 판정이 나오는 경우가 종종 있다. 미결정은 양성으로 바뀔 가능성 때문에 재검사가 권장된다. 미결정 판정은 왜 나오는 것일까.

1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코로나 검사 시 미결정자로 판정받는 경우가 종종 있어 숨은 감염을 부추긴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하지만 취재 결과 미결정자 대부분 방역당국으로부터 자가격리를 권고받아 재검사한다. 이 때문에 사실상 방역정책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게 의료계 입장이다.

정재훈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코로나 진단검사 후 음성이라 딱 잘라 말할 수 없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 경우, 자가격리 후 재검사해서 양성인지 음성인지 확인하는 것이 일반적"이라며 "자가격리한 미결정자가 숨은 감염에 영향을 크게 줄 것 같진 않다"고 말했다.

코로나 검사 후 미결정으로 진단받는 경우는 ▲검사자 체내 바이러스양이 검사 기준치보다 적은 경우 ▲ 코안 속 너무 얕게 채취해 검체가 검사하기 적절치 않은 경우 ▲ 검체가 오염된 경우 등 다양하다.

이에 일각에서는 코로나 감염 초기 단계에서 검사받을 경우 미결정자로 나와 전파 사각지대를 만든다는 우려를 제시하고 있다. 질병관리청 지침상 미결정 판정이 나왔을 때 재검사가 권장되지만 강제는 아니기 때문이다. 정 교수는 "미결정 판정을 받았다면 방역당국의 권고를 듣고 반드시 다시 검사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아름 기자 arhan@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