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문 대통령 지지율 2주 연속 하락..부정평가도 3%p 올라 57% [갤럽]

홍수민 입력 2021. 10. 15. 10:54 수정 2021. 10. 15. 10:5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2주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부정평가는 지난 조사 대비 3%포인트(p) 상승한 57%를 기록했다.

15일 한국갤럽에 따르면 지난 12일~14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에게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는지 아닌지 물어본 결과 36%가 긍정 평가했다. 57%는 부정 평가했다.

대통령의 긍정 평가는 지난주 대비 1%포인트 하락했으며, 부정 평가는 3%포인트 상승했다.

연령별 긍정 평가는 40대(48%), 30대(42%), 50대(37%), 60대(31%), 20대(25%) 순으로 나타났다. 부정 평가는 20대(61%), 60대(60%), 50대(59%), 30대(55%), 40대(47%) 순이었다.

지지하는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75%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국민의힘 지지층은 92%가 부정평가했다. 현재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서도 부정 평가가 앞섰다(긍정 21%, 부정 60%)

대통령의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357명, 자유응답)들에게 이유를 물은 결과 코로나19 대처(22%), 외교·국제 관계(21%), 최선을 다한다·열심히 한다(5%), 북한 관계(5%), 복지 확대(5%), 안정감·나라가 조용함(3%)으로 나타났다.

부정 평가자(570명, 자유응답)들은 그 이유로 부동산 정책(35%),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10%), 북한 관계(8%), 코로나19 대처 미흡(7%), 전반적으로 부족(5%), 공정하지 못함·내로남불(4%), 주관·소신 부족/여론에 휘둘림(3%), 대장동 의혹(2%) 등을 지적했다.

현재 지지하는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33%, 더불어민주당 32%,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이 25%, 정의당 4%, 국민의당 3%, 열린민주당2%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지지도는 40대(46%)에서, 국민의힘은 60대 이상(43%)에서, 무당층 비율은 20대(42%)에서 높게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 방식으로 실시됐고, 응답률은 1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