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신문

문대통령 부부, 화이자 부스터샷 접종.."예방접종 독려 위해"(종합)

김헌주 입력 2021. 10. 15. 11:01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15일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부스터샷 접종)을 받았다.

문 대통령의 추가 접종은 지난 2차 접종 이후 168일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코로나19 중앙예방접종센터를 방문해 추가 접종을 받았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추가 접종에는 국민들이 적극적으로 백신 예방접종에 참여하도록 독려하겠다는 취지도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해외 순방 앞두고 국립중앙의료원서 접종
문 대통령 재킷 벗자 김 여사가 건네 받아

백신 추가 접종 준비하는 문 대통령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서울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을 위해 겉옷을 벗고 있다. 2021.10.15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15일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부스터샷 접종)을 받았다. 문 대통령의 추가 접종은 지난 2차 접종 이후 168일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코로나19 중앙예방접종센터를 방문해 추가 접종을 받았다. 지난 3월과 4월 각각 서울 종로구 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았으나, 이번에는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았다.

현재 추가접종은 화이자 백신으로 예방접종센터와 위탁의료기관에서 진행되고 있다. 정부는 2차 접종 후 6개월이 지난 고령층, 의료진 등에게 추가 접종을 시행하고 있다. 국외 출국 등 사유가 있는 사람은 6개월이 되기 전 접종을 받을 수 있다. 문 대통령의 추가접종은 이달 말 해외 순방을 앞두고 이뤄졌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추가 접종에는 국민들이 적극적으로 백신 예방접종에 참여하도록 독려하겠다는 취지도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하는 문 대통령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서울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을 받고 있다. 김정숙 여사(오른쪽)가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2021.10.15 연합뉴스

문 대통령 부부는 이날 오전 유연상 경호처장, 박경미 대변인, 탁현민 의전비서관, 신지연 제1부속비서관, 최상영 제2부속비서관 등과 함께 접종센터를 찾았다. 문 대통령은 복도 입구 데스크에서 간호사 안내에 따라 체온을 재고, 감염내과 전문의에게 예진을 받았다. 이후 문 대통령이 접종을 위해 재킷을 벗자 김 여사가 옆에서 “내가 받을게”라며 이를 건네받았다.

문 대통령은 김 여사가 “오른쪽 팔에 접종을 받겠다”고 하자 의자 위치를 바꿔 김 여사가 오른쪽으로 맞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모습도 보였다. 또 김 여사가 주사를 다 맞을 때까지 김 여사의 옷이 흘러내리지 않도록 잡아주기도 했다.

문 대통령 부부는 접종 종료 후 관찰실로 이동해 이상반응 유무를 살핀 뒤 접종센터를 떠났다.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