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가덕도 신공항 ' 토지보상금 노렸나..3년간 신축건물 7배↑

박소연 기자 입력 2021. 10. 15. 13:22

기사 도구 모음

신공항 입지로 계획된 가덕도에 신축 건물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단기간에 신축건물이 급증한 것은 신공한 입지 개발에 대한 보상 기대 때문이란 분석이다.

올해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통과로 입지가 확정되자 2019~2020년간 소폭 증가에 그쳤던 신축 건물 추세가 반년새 폭증했다.

한편 신축건물 외에 2017년 이후 미성년자가 사들인 가덕도 땅 또한 3000평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미성년자가 사들인 땅도 3000평 육박..김상훈 "文정부 실정 가덕도서 반복"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지도부가 지난 6월30일 오후 부산 강서구 가덕도 대항전망대를 방문해 가덕신공항 조기완공 결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스1

신공항 입지로 계획된 가덕도에 신축 건물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토지 보상금을 노린 행위란 지적이 나온다.

1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이 부산시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 가덕도 내 신축건물 등록 현황'에 따르면, 2019년 16건에 불과했던 신축 건물 건수가 2020년 52건, 2021년 7월 현재 123건으로 3년새 무려 7.7배 증가했다.

신축건물이 차지하는 크기도 급증가했다. 2019년 2454㎡였던 신축건물 면적이 2020년 5905㎡, 2021년 7월엔 1만9892㎡로 거의 2만㎡에 근접했다.

단기간에 신축건물이 급증한 것은 신공한 입지 개발에 대한 보상 기대 때문이란 분석이다. 올해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통과로 입지가 확정되자 2019~2020년간 소폭 증가에 그쳤던 신축 건물 추세가 반년새 폭증했다.

한편 신축건물 외에 2017년 이후 미성년자가 사들인 가덕도 땅 또한 3000평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미성년자가 거래한 필지는 14건, 면적은 1만698㎡에 달했다. 미성년자가 직접 땅을 샀다기보다는 명의만 빌린 차명거래로 짐작된다고 김 의원은 밝혔다.

가장 많은 면적을 매입한 G씨는 가덕도가 소재한 부산 강서구가 아닌 사하구에 살며 2018년 7월 신공항 배후개발지로 관심이 커진 천성동 일대 임야 3198㎡를 매입했다. 경남 김해에 사는 J씨와 K씨는 최근 관심이 커진 성북동 내 땅 1137㎡를 2019년 7월에 각각 산 것으로 파악됐다.

김 의원은 "현재 가덕도는 지역 사정과 관계없이 생기는 건축물 때문에 주민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며 "부동산 문제에 취약했던 문재인 정부의 실정이 가덕도에서도 반복되고 있는 꼴이다. 원주민의 피해를 경감시킬 방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박소연 기자 soyun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