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중앙일보

이주열 "가계부채 급증, 집 값 영향 커"..11월 금리인상 강력 시사

염지현 입력 2021. 10. 15. 18:0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한국은행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다음 달 기준 금리 인상에 힘을 실었다. 이 총재는 15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한은 국정감사에서 “11월 금리인상을 충분히 고려할 수 있다”며 “100% 올린다고 단언하긴 어렵지만 경기 흐름을 보면 11월에는 금리 인상을 해도 큰 어려움이 없다”고 밝혔다.

한은은 지난 8월 기준금리(0.75%)를 1년 3개월 만에 0.25%포인트 인상했고, 이달 12일 금융통화위원회에서는 동결했다.

이 총재는 이달 금통위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한 이유로 글로벌 불확실성을 꼽았다. 그는 “8월에 이어 금리를 연속적으로 올리기에는 리스크 요인이 많았다”며 “특히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심화에 따른 경기둔화 우려도 있고, 코로나19 방역도 아직은 단계가 강화된 상황이어서 좀 더 지켜보자는 뜻이었다”고 설명했다.


"가계부채 급증, 부동산 가격 상승 영향 커"

한편 이날 국감에선 야당 의원을 중심으로 한국은행이 부동산값 폭등과 가계부채 급증 등 경제 현안에 대해 더욱 적극적인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질책성 주문도 쏟아졌다.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은 “한은도 부동산값 폭등에 책임이 있다”며 “정부와 맞서기 싫고 쓴소리하기 싫으니까 비슷한 톤의 얘기만 한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이 총재는 “정부의 부동산 의지, 정책 의지가 워낙 강했기 때문에 상당히 영향을 줄 것으로 봤던 것이 사실”이라며 “결과는 그렇게 하지 못하고 청와대 대변인이 사과하기까지 이른 걸 보면 정책 의지만 갖고 되는 건 아니겠구나(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이 총재는 또 “가계부채가 급증한 여러 이유가 있지만, (부동산) 가격이 오른 이유도 상당히 크다고 본다”며 “가계부채를 잡기 위해선 주택시장이 안정돼야 한다는 의견에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말했다.

한은은 이날 기획재정위원회에 제출한 업무현황 보고서에서 한국의 주택 가격 상승과 가계부채 증가 속도가 다른 나라에 비해 상당히 빠르다고 진단했다. 한은은 "주택가격이 빠르게 상승하면서 소득 등 기초 구매력과 상당 폭 괴리됐고, 속도도 주요국과 비교하면 빠른 편”이라고 했다. 지난해 4분기 기준 소득 대비 주택가격 비율(PIR)을 1년 전과 비교했을 때 한국은 1.13배로 미국ㆍ독일ㆍ영국(1.07배)보다 높다는 점을 근거로 제시했다. 가계부채 비율은 국내총생산(GDP) 대비 105.6%(2분기 기준)까지 높아진 상태라고 언급했다.

염지현 기자 yjh@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