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홍준표 "이재명처럼 부도덕 후보" vs 윤석열 "인신 공격"

최서진 입력 2021. 10. 15. 22:30 수정 2021. 10. 21. 11:41

기사 도구 모음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5일 윤 전 총장의 도덕성 문제를 두고 치열한 말싸움을 벌였다.

홍 의원은 이날 오후 국민의힘 대선후보 본경선 1차 1대1 맞수토론에서 "윤 후보 도덕성이 참 문제가 많다"며 "부인과 가장 가까운 사람(이정필)이 실질심사에서 도망갔다"고 선공세를 날렸다.

이어 홍 의원은 "도덕성에 있어 이재명과 함께 (윤 전 총장을) 가장 도덕성 없는 후보로 본다. 도덕성 문제는 피장파장"이라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洪 "부인과 가까운 사람, 실질심사 도망가"
"이재명 상대하려면 깨끗한 사람 나가야"
尹 "홍준표도 인신공격…이재명보다 깨끗"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홍준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이 15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대1 맞수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2021.10.15.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양소리 최서진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5일 윤 전 총장의 도덕성 문제를 두고 치열한 말싸움을 벌였다.

홍 의원은 이날 오후 국민의힘 대선후보 본경선 1차 1대1 맞수토론에서 "윤 후보 도덕성이 참 문제가 많다"며 "부인과 가장 가까운 사람(이정필)이 실질심사에서 도망갔다"고 선공세를 날렸다.

이에 윤 전 총장은 "도망 간 사람의 이름은 모르지만 그 사람도 검찰 조사를 다 받았다"며 신한증권 거래 내역을 공개하라는 홍 의원을 향해 "2010년 거래를 공개하겠다"고 했다.

이어 홍 의원은 "도덕성에 있어 이재명과 함께 (윤 전 총장을) 가장 도덕성 없는 후보로 본다. 도덕성 문제는 피장파장"이라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은 "(사람들이) 야당은 가만히 있는데 우리 윤 총장 혼자 정말 외로이 투쟁한다, 검사들은 이런 총장 두고 뭐하냐, 추미애 뭐하냐 했지 않나"라며 "수십 건을 고발당했다. 그걸로 도덕성을 말하면 안 된다. 민망하지만 전 특활비 이런 것 손댄 적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경쟁하는 분들이 여당 뿐 아니라 홍준표 의원도 인신공격을 한다. 하루도 (부도덕하다고) 안 말하는 날이 없었다"고 불쾌감을 표했다.

홍 의원이 "후보 검증을 인신공격이라고 하면 안 된다"고 지적하자 윤 전 총장은 "여기서 인신공격하는 게 검증인가"라며 "이걸 검증이라고 하면 대한민국의 국어가 오염되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재명 후보처럼 부도덕하고 문제 많은 후보를 상대하려면 깨끗한 사람이 나가야 한다"는 홍 의원의 말에는 "내가 더 깨끗하다"고 받아쳤다.

한편 홍 의원은 이날 토론회가 끝난 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차기 대선에서 이재명 후보와 가장 큰 차별성은 우리 후보의 도덕성 문제"라며 "그래서 오늘은 보시는 사람에 따라서는 부담스러울 수도 있는 도덕성 문제를 집중 부각시킨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westji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