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매일경제

뉴욕증시, 소매판매 실적 호조에 상승 마감..다우 1.09%↑

신미진 입력 2021. 10. 16. 06:4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욕증시는 긍정적인 소매판매에 기업들의 실적 호조가 더해지며 상승 마감했다. 

15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82.20포인트(1.09%) 오른 3만5294.76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33.11포인트(0.75%) 오른 4471.3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73.91포인트(0.50%) 상승한 1만4897.34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투자자들은 기업들의 실적 발표와 소매 판매 등 경제 지표를 주시했다.

미 상무부는 이날 9월 소매판매가 전월보다 0.7%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는 0.2% 감소였다. 이는 델타 변이에도 불구하고 소비가 늘었음을 의미한다.

개장 전 골드만삭스의 실적이 시장의 예상치를 넘긴 것도 투자 심리 개선에 한 몫 했다. 골드만삭스의 순이익은 53억8000만달러로 전년 같은 기간대비 60% 증가했다. 이날 주가는 3.8% 상승했다.

이밖에 미 백악관이 이날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해외 여행객들의 미국 입국을 다음달 8일부터 허용하겠다고 발표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업종별로는 임의소비재와 금융 관련주가 1% 이상 오르며 상승을 주도했다. 산업과 기술, 헬스 관련주도 올랐다. 통신과 유틸리티, 필수소비재 관련주는 하락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은행들의 실적이 탄탄한 모습을 보이면서 경제 회복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고 진단했다.

[신미진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