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더팩트

[단독]음료에 플라스틱 숟가락 갈아서 배달한 대구 한 커피전문점..4명 병원행

이성덕 입력 2021. 10. 16. 09:00 수정 2021. 10. 19. 09:33

기사 도구 모음

국내 대형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인 T사의 대구지역 한 가맹점에서 만든 요거트 음료에서 대량의 플라스틱 조각이 나와 손님 4명이 극심한 고통을 호소하며 병원서 치료중인 가운데 점주가 미흡한 대처도 한몫해 논란이다.

또 A씨와 함께 플라스틱 가루가 든 음료를 마신 지인 3명도 더부룩함을 호소하며 병원 검사를 받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요거트 음료에서 나온 플라스틱./제보자 제공

머리카락이 아닌 플라스틱 숟가락 음료에 함께 갈았는데...본사는 뜬금없이 ‘위생교육’

[더팩트ㅣ대구=이성덕 기자] 국내 대형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인 T사의 대구지역 한 가맹점에서 만든 요거트 음료에서 대량의 플라스틱 조각이 나와 손님 4명이 극심한 고통을 호소하며 병원서 치료중인 가운데 점주가 미흡한 대처도 한몫해 논란이다.

16일 <더팩트> 취재를 종합하면 대구 동구에 사는 A 씨는 지난 11일 오후 4시쯤 배달 앱을 통해 딸기 요구르트 스무디를 주문해 마셨다. 음료를 마시는 과정에서 이물질이 씹혀 뚜껑을 열어 확인한 결과 투명하고 날카로운 아크릴 조각이 음료 속에서 연이어 흘러나왔다.

A 씨는 "처음엔 알갱이가 씹혀 과일씨라 생각했지만, 두 번째 씹힌 알갱이가 치아랑 잇몸에 꽂히는 느낌이 들었다"며 "뚜껑을 열고 보니 과일 알갱이가 아니라 뾰족한 플라스틱 조각들이었다"고 주장했다.

이 상황을 A씨를 통해 들은 업주는 음료 제조 아르바이트생과 함께 현장에 도착해 "음료를 제조하면서 실수로 플라스틱 계량 스푼을 함께 믹서기에 넣고 갈았다"고 시인했다.

점주가 현장에 오기 전 취소된 카드내역./제보자 제공

게다가 당시 상황을 확인한 점주는 A씨가 주문한 음료의 카드내역을 돌연 취소시켜 사건을 은폐하려 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에도 A 씨는 병원에서 위세척을 했고, 현재 잇몸이 아프고 더부룩함을 호소하고 있다. 또 "음료를 보면 혹 ‘플라스틱이 있지는 않을까’하는 트라우마도 생겼다"고 말했다. 또 A씨와 함께 플라스틱 가루가 든 음료를 마신 지인 3명도 더부룩함을 호소하며 병원 검사를 받고 있다.

병원에서 위세척을 받고 있는 제보자./제보자 제공

A 씨를 진료한 병원 측은 "미세한 플라스틱 가루들이 몸속에서 다 빠져나가지 않고 위 점막에 있는 근육층에 박힐 수 있고, 시간이 지나면 근육층에 남아있는 가루들로 인해 위궤양까지 올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T사 측은 "현재 대구·경북에 직원을 보내 위생교육을 철저히 하겠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

tktf@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