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MBN

'몸짱 달력' 낸 고대생들.."수익금으로 결식 아동 돕겠다"

입력 2021. 10. 16. 10:30 수정 2021. 10. 23. 11:06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로 침체된 학내 분위기를 되살리고 취약 계층 아동을 돕고자 고려대 학생들이 '몸짱' 달력 모델로 변신했습니다.

오늘(16일) 고려대에 따르면 학교 동아리연합회 체육분과가 기획한 '고려대 자선 몸짱 달력 2022'가 발행됐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려대 8개 운동 동아리에서 50명 참여, 방학 내내 몸 키우고 사진 촬영
수익금 전액 기부한다.."경제적 문제로 학업 그만두는 아이들 없어야"

코로나19로 침체된 학내 분위기를 되살리고 취약 계층 아동을 돕고자 고려대 학생들이 '몸짱' 달력 모델로 변신했습니다.

오늘(16일) 고려대에 따르면 학교 동아리연합회 체육분과가 기획한 '고려대 자선 몸짱 달력 2022'가 발행됐습니다.

조정·수영·농구·역도 등 고려대 8개 운동 동아리에서 약 50명이 모델로 참여한 달력 제작은 올해 3월 코로나19로 위축된 동아리 활동을 다시 살려보자는 고민에서 출발했습니다.

기획을 주도한 동아리연합회 체육분과장 박성근(화공생명공학 17학번)씨는 "코로나 때문에 운동 동아리들의 대면 활동이 위축되다 보니 하나둘씩 없어지는 동아리가 생겨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며 "운동 동아리들이 힘을 모아 뭘 할 수 있을까 생각하다가 자선 달력 만들기에 나서게 됐다"고 계기를 밝혔습니다.

또한 코로나19로 사정이 어려워진 자선 단체들을 돕기 위해 수익금으로 취약 계층 아동을 지원하겠다는 '일석이조' 아이디어에, 사진작가 8개 팀과 메이크업아티스트 7개 팀도 재능기부에 동참했습니다.

완성된 달력은 예스24에서 판매되며, 수익금 전액은 국제구호개발 NGO인 희망친구 기아대책에서 진행하는 자선 캠페인 '겨울을 부탁해'를 통해 겨울방학 동안 결식 위험이 높은 아동들에게 식사와 식료품을 지원하는 데 쓰일 전망입니다.

박씨는 "경제적인 문제로 학업을 그만두는 아이들이 없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후대에 투자한다는 생각으로 기부 대상을 정했다"며 "좋은 취지로 만든 달력인 만큼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