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매일경제

윤석열·홍준표 갈등 격화..'정신 머리' 발언에 발끈

최현주 입력 2021. 10. 16. 10:4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4일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국민의힘 도당위원회에서 열리는 `경기도당 주요당직자 간담회`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승환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대결에서 선두권을 달리고 있는 가운데, 윤 전 총장의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것이 맞다" 발언을 놓고 주자들 간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홍 의원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오만방자하다"라고 응수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13일 캠프 제주선대위 임명식에서에서 홍 의원과 유 전 의원을 향해 "정권을 가져오느냐 못 가져오느냐는 둘째 문제이고, 이런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것이 맞다"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그분들이 제대로 했으면 정권이 넘어갔겠으며, 제대로 했으면 지방선거와 총선에서 저렇게 박살이 났겠느냐"며 "정말 무슨 면목으로 또 대통령 하겠다고 나와서 같은 당 후보를 민주당 프레임으로 공격하는지 당이 참 한심하다"고 밝혔다. 이어 "정권교체를 하려면 당부터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홍 의원과 유 전 의원도 발끈했다. 홍 의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들어온 지 석 달밖에 안 된 사람이 뭐 정신머리 안 바꾸면 당 해체해야 한다? 참 오만방자하다"라며 비판했다.

그는 "나는 이 당을 26년간 사랑하고 지켜온 사람"이라며 "그간 온갖 설화도 그냥 넘어갔지만 이건 넘어가기 어렵다"며 "넉 달 된 초임 검사가 검찰총장 하겠다고 덤비면 우스운 꼴이 되듯이, 정치 입문 넉 달 만에 대통령 하겠다고 우기는 모습이 철없이 보이기도 하고 어처구니없기도 하다"고 맞대응에 나섰다.

이어 홍 의원은 "여태 검찰 후배라고 조심스레 다루었지만, 다음 토론 때는 혹독한 검증을 해야 하겠다"며 15일 열리는 '맞수토론'에서 공세를 예고하기도 했다.

유 전 의원 역시 같은 날 페이스북을 통해 윤 전 총장을 향해 "뭐가 두려워서 등 뒤에 칼을 꽂는가"라며 "문재인 정권의 하수인 시절 버릇이냐"라는 등 비판에 가세했다.

유 전 의원은 "문재인 정권의 충견 노릇을 한 덕분에 벼락출세하더니 눈에 뵈는 게 없느냐"며 "적폐라고 수없이 많은 사람 구속시킨 당에 들어와서 하는 스파이 노릇 그만하라. 지지도 좀 나온다고 정치가 그리 우습게 보이고 당이 발밑에 있는 것 같냐. 차라리 '나 좀 추대해달라'고 말하라. 처음부터 원했던 게 꽃길에 추대 아니냐"라고 날을 세웠다.

윤 전 총장은 '정신머리' 발언과 관련해 논란이 번지자 "당의 문을 닫자는 게 아니고 우리가 더 정신 차리고 투쟁성을 강화해서 민주당이 더 이상 무모한 짓을 하지 못하게 막아야 한다는 것"이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최현주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