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MBN

'신사와 아가씨' 안우연·윤진이, '대세 커플'에게 찾아온 위기

안하나 입력 2021. 10. 16. 12:52

기사 도구 모음

'신사와 아가씨'의 '대세 커플' 안우연, 윤진이가 이대로 이별할까.

16일 방송되는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연출 신창석/ 극본 김사경/ 제작 지앤지프로덕션) 7회에서는 박대범(안우연 분)과 이세련(윤진이 분)에게 찾아온 위기가 그려진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사와 아가씨’ 안우연·윤진이 사진=지앤지프로덕션

‘신사와 아가씨’의 ‘대세 커플’ 안우연, 윤진이가 이대로 이별할까.

16일 방송되는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연출 신창석/ 극본 김사경/ 제작 지앤지프로덕션) 7회에서는 박대범(안우연 분)과 이세련(윤진이 분)에게 찾아온 위기가 그려진다.

앞서 박대범은 5년 전 한국을 떠났던 외삼촌과 할머니가 귀국했다는 소식을 듣고 박수철(이종원 분)이 머물고 있는 이영국(지현우 분)네 별채로 향했다. 박대범의 뒷조사를 하고 있던 왕대란(차화연 분)은 그곳에서 박단단(이세희 분)을 제외한 온 가족이 모여 있는 광경을 목격, 더욱이 박대범과 박수철이 부자(父子) 사이라는 사실에 그의 머리채를 잡고 흔들었고 결국 두 가족의 몸싸움이 벌어졌다.

공개된 사진에는 같은 공간 속 다른 시간, 차가운 분위기를 풍기는 안우연(박대범 역)과 윤진이(이세련 역)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박대범은 간절한 눈빛으로 이세련을 바라보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하지만 그녀는 분노 가득한 표정으로 그를 쏘아보고 있어 두 사람의 날 선 분위기가 살얼음판 같은 긴장감을 감돌게 한다.

또 다른 사진 속 박대범과 이세련은 비를 맞으며 서로에게 시선을 고정하고 있다. 과연 두 사람은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 짐까지 들고 나온 그녀가 이대로 이별을 선언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여기에 박대범은 이세련의 한마디에 무너져 내린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커져만 가고 있다.

‘신사와 아가씨’ 제작진은 “늘 알콩달콩하던 ‘대세 커플’이 위기를 맞는다. 박대범과 이세련에게 찾아온 위기 상황이 어떤 변화의 흐름을 가져올지, 두 사람의 속마음은 무엇일지 등 7회 방송을 확인해 주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안하나 MBN스타 기자]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