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MBN

'러브게임' 노제 "공허하다고 느낄 때마다 팬 생각"

안하나 입력 2021. 10. 16. 13:02

기사 도구 모음

​안무가 노제(NO:ZE)가 감탄을 부르는 비주얼과 상큼한 매력을 발산하며 청취자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노제는 지난 15일 오후 방송한 SBS 파워FM '박소현의 러브게임'(이하 '러브게임')에서 팀 웨이비의 멤버 안쏘와 함께 자리를 빛냈다.

'러브게임' 첫 출연에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지만 노제는 금세 적응해 안쏘와 DJ 박소현과 함께 환상의 티키타카를 선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러브게임’ 노제 사진=러브게임

​안무가 노제(NO:ZE)가 감탄을 부르는 비주얼과 상큼한 매력을 발산하며 청취자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 노제는 지난 15일 오후 방송한 SBS 파워FM '박소현의 러브게임'(이하 '러브게임')에서 팀 웨이비의 멤버 안쏘와 함께 자리를 빛냈다. '러브게임' 첫 출연에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지만 노제는 금세 적응해 안쏘와 DJ 박소현과 함께 환상의 티키타카를 선보였다. ​ 노제는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를 통해 챌린지 열풍을 일으킨 '헤이마마'에 대해서 "춤에 대한 관심도가 더욱 높아진 것 같다.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챌린지 영상을)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고 감회가 새롭다"라고 전했다. ​ 이어 노제는 "어렸을 때부터 힙합을 좋아했다. 중학교 때 장기 자랑에서 힙합 안무를 선보인 적 있었다"라며 "춤은 즐기는 사람이 잘 춘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 팬들과 가장 해보고 싶은 것으로 '공연'을 꼽은 노제는 "가끔씩 공허하다고 느낄 때가 있는데, 팬들을 보고 에너지를 받는다. 더 많이 보답해야겠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끝으로 노제는 카메라를 향해 손하트 포즈를 취하며 팬들을 향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 노제는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 트렌디한 감각과 탄탄한 실력까지 갖춘 안무가. 빈틈없는 이목구비와 매력으로 대중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안하나 MBN스타 기자]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