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MBN

홍준표 "염려 말라, 진중권·김종인 모두 안고간다"

윤혜주 입력 2021. 10. 16. 13:44 수정 2021. 10. 23. 14:06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대권 주자 홍준표 의원이 자신을 향해 쓴소리를 내뱉은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다 품고 가겠다고 전했습니다.

홍준표 의원은 오늘(16일) 자신의 SNS에 "김종인.진중권 두분이 요즘 부쩍 나를 비난하고 언론에 나서는 것을 보니 이번 경선은 내가 유리한 국면으로 전개 되는 모양"이라며 "내가 후보가 되면 이번 대선에서 자신들의 역할이 없어질지도 모르니 급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종인 "앞으로 치고 올라오긴 힘들어 보여"
진중권 "술 먹고 시비 거는 할아버지 같다"
그러자 홍준표 "내가 유리한 국면인가 보다"

국민의힘 대권 주자 홍준표 의원이 자신을 향해 쓴소리를 내뱉은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다 품고 가겠다고 전했습니다.

홍준표 의원은 오늘(16일) 자신의 SNS에 "김종인.진중권 두분이 요즘 부쩍 나를 비난하고 언론에 나서는 것을 보니 이번 경선은 내가 유리한 국면으로 전개 되는 모양"이라며 "내가 후보가 되면 이번 대선에서 자신들의 역할이 없어질지도 모르니 급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덧붙여 "그러나 염려 말라"며 "계파 없고 좌우 가리지 않고 국민 통합을 하는 것이 다음 대통령의 가장 중요한 덕목으로 알고 있다"면서 "홍준표는 모두 안고 가는 사람"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한 라디오 방송에서 홍 의원의 '젊은층 지지세'에 대해 "얼마나 지속될지 모르겠는데 지금 앞으로 치고 올라가긴 힘들다고 본다"며 "홍 의원이 나보고 투표권도 없는 사람이 쓸데 없는 소리를 한다고 했던데 나도 지금 현재 당원이고 매달 당비도 납부하고 있고 책임당원으로 투표를 한 사람이다. 내가 뽑은 사람이 될 거라고 본다"고 발언한 바 있습니다.

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전날(15일) 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1대 1 맞수토론을 한 홍 의원을 향해 "술 먹고 행인에게 시비 거는 할아버지 같다"고 비꼬기도 했습니다. 그러자 홍 의원이 이 두 사람을 향해 메시지를 내놓은 겁니다.

아울러 홍 의원은 "청년들은 내 아들, 딸 같이 생각하고 장년들에게는 맏형 같고 청소년들에게는 인자한 할아버지 같은 그런 대통령을 해보고 싶다"며 "당내 토론은 가능하면 부드럽게 하고 본선 토론 때는 매섭게 추궁하는 그런 후보로 국민들에게 다가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