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MBN

나이키 '조던 브랜드' 회장, 보복 총격 살인죄 고백

입력 2021. 10. 16. 14:00 수정 2022. 01. 14. 14:05

기사 도구 모음

나이키의 '조던 브랜드'를 이끄는 것으로 유명한 래리 밀러(72) 회장이 10대 시절 자신의 살인 범죄 사실을 털어놓았습니다.

현지시간으로 그제(14일) BBC 방송 등에 따르면 밀러 회장은 미국의 스포츠 전문지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트'와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이 16살이던 1965년, 18세 소년을 총으로 살해한 사실을 고백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곧 출간될 자서전에 상세한 내용 담길 예정

나이키의 '조던 브랜드'를 이끄는 것으로 유명한 래리 밀러(72) 회장이 10대 시절 자신의 살인 범죄 사실을 털어놓았습니다.

현지시간으로 그제(14일) BBC 방송 등에 따르면 밀러 회장은 미국의 스포츠 전문지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트'와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이 16살이던 1965년, 18세 소년을 총으로 살해한 사실을 고백했습니다.

밀러는 13살에 필라델피아의 한 갱단에 가입했고 매일 술을 마시는 등 비행 청소년의 삶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던 중 16살이던 1965년 자신의 친구가 라이벌 갱단에 의해 살해되자 보복하기 위해 3명의 친구와 총을 들고 나섰고, 그 과정에서 18세 소년 에드워드 화이트를 죽였습니다.

가장 처음 마주친 사람이 화이트였지만, 그는 친구의 죽음과 전혀 관계가 없는 인물이었습니다.

밀러 회장은 살인죄로 교도소 생활을 했으며, 그는 "(살인에) 아무 이유가 없었기 때문에 훨씬 더 힘들었다"고 자신의 범죄를 돌아보았습니다.

이번 고백에 대해서는 오랫동안 아이들, 친구, 사업 파트너들에게 숨겨왔기 때문에 결정이 무척 힘들었다는 심경을 전했습니다.

또한 밀러 회장은 "이 사건에서 도망친 오랜 세월 때문에 나는 과거를 숨기려 했고 사람들이 이를 알아차리지 못하길 바랐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1997년부터 나이키에서 일했고, 그 이전에는 미국 식품회사 크래프트 푸드와 캠벨 수프에서 임원으로 일했습니다.

또한 미국프로농구(NBA) 구단인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의 구단주를 맡기도 했습니다.

한편, 밀러 회장은 구직신청 때 수감생활을 한 데 대해 거짓말한 적은 일절 없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밖에도 그는 인터뷰에 앞서 측근인 마이클 조던과 애덤 실버 NBA 커미셔너에게도 관련 사실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번 고백은 곧 출간될 밀러 회장의 자서전 '점프, 길거리에서 임원실까지 비밀 여정'에 상세히 담길 예정이며, 그는 자서전에 살인 사건 외에도 여러 범죄로 소년원과 교도소에서 수차례 복역한 일들도 적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밀러 회장은 자신의 이야기가 위험에 처한 청소년이 폭력의 삶에서 벗어나는 데 도움이 되고 감방에 다녀온 이들이 여전히 사회에 기여할 수 있다는 점을 깨닫도록 영감을 줬으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덧붙여 그는 "한 개인의 실수가, 인생 최악의 실수이더라도 나머지 인생에서 일어날 것을 지배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나이키 측은 BBC에 “밀러 회장과 그의 얘기로 전달될 수 있는 희망과 영감에 대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디지털뉴스부]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