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MBN

'검은 태양' 남궁민, 과거 기억 속 어두운 모습 포착

안하나 입력 2021. 10. 16. 14:46

기사 도구 모음

일 년 전 남궁민과 동료들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16일 방송되는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극본 박석호/ 연출 김성용) 10회에서는 충격적인 사실을 고백한 한지혁(남궁민 분)이 과거의 기억을 복원하며 일 년 전 선양에서 일어난 동료들의 사망 사건과 얽힌 진실이 밝혀진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이를 통해 일 년 전 동료 김동욱(조복래 분)과 오경석(황희 분)을 살해한 진범을 밝혀낼 수 있을 거라 판단한 것.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검은 태양‘ 남궁민 사진=MBC

일 년 전 남궁민과 동료들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16일 방송되는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극본 박석호/ 연출 김성용) 10회에서는 충격적인 사실을 고백한 한지혁(남궁민 분)이 과거의 기억을 복원하며 일 년 전 선양에서 일어난 동료들의 사망 사건과 얽힌 진실이 밝혀진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앞서 한지혁은 과거의 자신이 보낸 메시지가 곧 도착하리라는 사실을 알고 강필호(김종태 분)에게 국정원 간부들이 모두 모인 자리에서 영상을 재생해 달라고 부탁했다. 이를 통해 일 년 전 동료 김동욱(조복래 분)과 오경석(황희 분)을 살해한 진범을 밝혀낼 수 있을 거라 판단한 것.

그러나 영상 속 한지혁은 “그날 네 동료들을 죽인 건…한지혁 바로 너야!”라며 충격적인 말을 남겼고, 이 장면은 순간 최고 시청률 10.4%를 기록하며 역대급 엔딩을 완성했다(닐슨코리아 제공, 수도권 가구 기준).

이런 가운데 한지혁의 과거가 재조명돼 궁금증을 끌어올리고 있다. 16일(오늘) 공개된 스틸에는 정신과 육체가 완전히 망가진 채 ’야수‘가 되어버린 한지혁이 포착됐다. 불안감에 사로잡힌 눈빛과 공허한 표정, 관자놀이에 총구를 겨누는 행동 등 절망적인 감정 변화를 겪는 그의 모습에서 심상치 않은 기류가 느껴진다.

지금까지 동료들을 죽인 내부 배신자를 찾아내 복수하기 위해 달려왔던 한지혁이 맞닥뜨린 충격적인 진실은 무엇인지, 모든 것이 나락으로 떨어진 그날 밤 한지혁과 동료들에게 어떤 일이 있었는지 본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하고 있다.

[안하나 MBN스타 기자]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