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코메디닷컴

아침 식사 때 피해야 할 메뉴 5

이용재 입력 2021. 10. 16. 15:01

기사 도구 모음

아침을 챙긴다고 도넛에 바닐라 라떼를 마시는 건 어리석은 짓이다.

몸에 꼭 필요한 단백질과 섬유질은 외면하고 설탕만 들이붓는 꼴이기 때문이다.

설탕을 전혀 넣지 않은, 통곡물로 만든 시리얼을 먹을 것.

건강을 생각한다면 설탕은 빼고 지방은 그대로 살린 그릭 요거트가 제일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침을 챙긴다고 도넛에 바닐라 라떼를 마시는 건 어리석은 짓이다. 몸에 꼭 필요한 단백질과 섬유질은 외면하고 설탕만 들이붓는 꼴이기 때문이다.

빈속에 갑자기 단 음식이 들어가면 기운이 나는 건 잠깐. 졸음이 몰려오고 집중력이 흔들릴 수 있다. 속이 불편한 것도 물론이다. 또 어떤 음식을 피해야 할까? 미국 '헬스라인'이 정리했다.

◆ 시리얼 = 문제가 되는 건 설탕이 들어간 제품. 우리 몸은 자는 동안 공복 상태를 유지한다. 그런데 갑자기 단 음식이 들어가면? 혈당이 급격하게 올라갔다 내려가는 '혈당 스파이크'를 겪을 수 있다. 혈당 스파이크는 배고픔을 더 심하게 느끼도록 만든다. 반복되면 당뇨병에 걸릴 위험도 높아진다. 설탕을 전혀 넣지 않은, 통곡물로 만든 시리얼을 먹을 것.

◆ 팬케이크 = 와플도 마찬가지. 입에는 달지만 영양 면에서 보면 문제가 많다. 팬케이크나 와플은 대개 정제한 흰 밀가루로 만들어 버터와 시럽을 뿌려 먹는다. 즉 칼로리가 높을 뿐더러 지방과 설탕 섭취가 과하다. 반면 단백질과 섬유질 비중은 너무 낮다. 그래도 포기할 수 없다면 팬케이크나 와플을 만들 때 통곡물 또는 아몬드나 병아리콩 가루를 사용하는 게 방법이다. 토핑으로는 시럽 대신 호두 버터를 올리면 좋다.

◆ 저지방 요거트 = 요거트에는 프로바이오틱스와 함께 단백질이 풍부하다. 하지만 설탕이 들어간 제품이라면 피하는 게 좋다. 단점이 장점을 상쇄하고 남기 때문이다. 저지방이나 무지방 요거트도 문제. 먹어도 포만감을 느끼기 어렵다. 건강을 생각한다면 설탕은 빼고 지방은 그대로 살린 그릭 요거트가 제일이다. 단맛이 그리울 때는 꿀을 약간, 또는 과일을 몇 쪽 넣어 먹으면 좋다.

◆ 베이컨 = 버터를 발라 구운 토스트, 거기 베이컨 한두 줄은 침이 꿀꺽 넘어가는 메뉴. 그러나 정제한 흰 밀가루로 만든 토스트는 멀리하는 게 좋다. 통곡물로 만든 빵에 단백질은 베이컨 대신 달걀이나 닭가슴살이 좋다. 베이컨을 비롯해 햄, 소시지 같은 가공육에는 소금이 너무 많이 들어간다. 위암 등 암에 걸릴 위험을 높이는 아질산염 등 첨가물도 문제다.

◆ 오렌지 주스 = 과일은 통째로 먹을 것. 그래야 섬유질이든 항산화 성분이든 온전히 섭취할 수 있다. 과일 주스는 대개 당분 함량은 너무 높고 섬유질은 적다. 설탕은 비만, 당뇨병, 그리고 심장병에 걸릴 위험을 키운다. 같은 이유에서 모카, 캬라멜 마키아또 등 달달한 종류의 커피 역시 멀리하는 게 좋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