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MBN

이재명 "구속될 사람은 尹, 대장동 관련 '이해 못 할 우연' 계속돼"

윤혜주 입력 2021. 10. 16. 15:06

기사 도구 모음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국민의힘 대권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이 치열한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어 이 지사는 "로또 당첨 확률보다 어려운 이런 '우연'이 윤 후보와 박 전 특별검사, 그리고 그 주변 사람들에게 계속된다"며 "부산저축은행 수사 주임검사로서 '대장동 대출' 건을 수사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이냐"고 윤 전 총장의 답변을 요구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장동을 매개로 윤석열-김만배-박영수 등장"
"로또당첨 확률보다 어려운 우연이 이어져"
"부산저축은행 수사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이냐"
이재명 경기도지사(왼), 윤석열 전 검찰총장(오) / 사진 = 공동취재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국민의힘 대권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이 치열한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지사는 '정직 2개월 징계 유지' 판결을 언급하며 윤 전 총장에게 "정치 활동 중단을 선언하라"고 촉구한 데 이어 이번에는 이른바 '대장동 대출 수사 봐주기'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오늘(16일) "아무래도 구속될 사람은 이재명이 아니라 윤석열 후보님 같다"며 "개발이익 환수 전쟁에서 국민의힘과 토건세력 기득권자들과 싸워 5,503억이나마 환수한 것이 이재명이고, 그 반대쪽에 서 있는 윤석열 후보님에겐 이해 못할 우연이 너무 많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지사가 제기한 의혹은 지난 2011년 부산저축은행 '봐주기 수사'입니다.

이 지사는 "부산저축은행그룹은 당시 LH 공공개발이 추진 중인데도 정부 방침에 반해 민간개발을 추진하는 업자들에게 2009년 11월부터 토지매입자금 등으로 무려 1,155억 원을 대출했다"며 "단일 사업 대출로는 엄청난 거액이었고 위험한 투기적 대출이었음에도 수사에서 제외되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2011년 대검이 부산저축은행을 대대적으로 수사했는데, 수사주임검사는 중수2과장 윤석열 후보였다"며 "당시 부산저축은행은 5개 계열 은행을 통해 약 4조 6천 억 원을 불법대출해 문제가 되었는데, 대장동 관련 대출은 수사 대상에서 제외되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부산저축은행 관계자로 이 대출을 일으킨 A씨가 대검 중수부 수사에 대비하려고 검찰 출입기자 김만배씨 소개로 박영수 전 특별검사를 변호사로 선임했다고 한다"며 "대장동을 매개로 윤석열-김만배-박영수, 이렇게 세 사람이 등장한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전수영 기자 = 이재명 대선 후보가 15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 사진 = 국회사진기자단

이 지사는 "게다가 김만배 씨는 화천대유 대주주이고, 김만배 씨 누나는 윤석열 후보 부친 저택을 매입했다. 박영수 전 특별검사는 화천대유 고문으로 거액 고문료를 받았고, 딸은 화천대유에 근무하며 곽상도 아들처럼 거액 퇴직금을 받기로 되어있다고 한다"며 "회사 보유 대장동 아파트를 분양 받아 8억 원 가량 시세차익을 챙겼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윤석열 후보는 자신과 관련된 의혹이 불거질 때마다 ‘우연’이라 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이 지사는 "로또 당첨 확률보다 어려운 이런 '우연'이 윤 후보와 박 전 특별검사, 그리고 그 주변 사람들에게 계속된다"며 "부산저축은행 수사 주임검사로서 '대장동 대출' 건을 수사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이냐"고 윤 전 총장의 답변을 요구했습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김만배에 대한 구속 영장이 기각된 점과 이 지사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사건을 수원지검으로 '쪼개기' 이송해 버린 점, 서울중앙지검장이 녹취록 속 '그 분'은 '정치인'이 아니라고 발언한 점 등을 들어 "이재명 면죄부 수사를 좌시하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