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MBN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 "작년과 비교할 필요 없어, 어린 선수들이 자랄 기회"

입력 2021. 10. 16. 16:34 수정 2021. 10. 23. 17:06

기사 도구 모음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이 지난 시즌과 완전히 다른 구성으로 프로배구 도드람 2021-2022 V리그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흥국생명 주장 김미연도 그제(14일)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일곱 글자로 감독을 표현해 달라'는 질문에 "예전과 다른 느낌"이라고 답하며 "젊은 선수들이 많아지니까, 박미희 감독님이 화를 자주 내신다"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여자배구 흥국생명, 김연경·이재영·다영 자매 이탈에 전력 손실 우려
박 감독 "지금은 선수들 다그치는 시간 필요하다"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이 지난 시즌과 완전히 다른 구성으로 프로배구 도드람 2021-2022 V리그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오늘(16일) 열리는 2021-2022시즌 개막전에서 박 감독은 "참으려고 애쓰긴 했는데"라고 웃으며 "지금은 선수들을 다그치는 시간이 필요하긴 하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시즌 개막을 앞두고 흥국생명은 세계적인 레프트 김연경과 이재영·다영 자매를 모두 품으며 '압도적인 우승 후보'로 꼽혔습니다. 그러나 이들이 모두 흥국생명을 떠나며 베테랑 대신 젊은 선수들이 주축이 됐습니다.

이렇듯 신예들의 성장에 무게를 둘 계획이라는 박 감독은 "선수들이 많이 어리다 보니까, 때론 혼을 낼 때도 '왜 혼나는지 모르는 선수'도 있다"며 "리더 역할을 할 선수가 많았던 지난 시즌과는 준비 과정부터 달랐다"고 설명했습니다.

흥국생명 주장 김미연도 그제(14일)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일곱 글자로 감독을 표현해 달라'는 질문에 "예전과 다른 느낌"이라고 답하며 "젊은 선수들이 많아지니까, 박미희 감독님이 화를 자주 내신다"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박 감독은 "이번 시즌에도 다른 느낌으로 우리 팀에 관심을 보여주신다"며 "전력은 떨어졌지만, 젊은 선수들이 뛸 기회가 늘어나는 긍정적인 면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특히 올 시즌에는 우리 선수들의 발전이 크게 느껴지지 않을까 싶다"며 시즌을 앞두고 설레는 마음을 내비쳤습니다.

[디지털뉴스부]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