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머니투데이

'2.5만명→1000명' 확진자 대폭 줄어든 日..비결은?

강민수 기자 입력 2021. 10. 16. 18:04

기사 도구 모음

도쿄올림픽 이후 일본의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가 급감한 가운데 백신 접종 확대와 국민 행동 변화 등 복합적 요인이 원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16일 일본 매체인 지지통신에 따르면 일본의 일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8월 20일 2만5866명의 역대 최대를 기록한 이후 꾸준히 감소해왔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백신 접종으로 인해 3월부터 9월 사이 65만명의 코로나19 감염과 7200명의 사망을 예방할 수 있었다고 추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뉴스1=로이터


도쿄올림픽 이후 일본의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가 급감한 가운데 백신 접종 확대와 국민 행동 변화 등 복합적 요인이 원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16일 일본 매체인 지지통신에 따르면 일본의 일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8월 20일 2만5866명의 역대 최대를 기록한 이후 꾸준히 감소해왔다. 이달 3일부터는 1000명을 밑돌고 있다.

도쿄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도 8월 13일 5773명을 정점으로 줄어들어 이달 4일에는 100명대를 기록, 지난해 6월 수준까지 떨어졌다.

급격한 감소세의 원인으로는 백신 접종 확대가 꼽힌다. 일본 인구 1억2605만 명 가운데 1차 접종률(9월 13일 기준)은 74.7%, 백신 완전접종률은 66.1%에 달한다. 약 4명 중 3명은 최소 1차 접종을 받은 셈이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백신 접종으로 인해 3월부터 9월 사이 65만명의 코로나19 감염과 7200명의 사망을 예방할 수 있었다고 추정했다.

하마다 아츠로 도쿄 의과대학의 특임교수는 "백신 접종 확대 및 국민들의 감염 리스크 행동 자제와 더불어 8월 말부터 더위가 누그러져 환기 등이 원활해진 점이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하마다 교수는 "9월 이후부터 전 세계적으로도 감염자 수가 줄어들기 시작한 점도 요인"이라며 "델타 변이는 감염력은 강해졌지만, 병원성(감염으로 질병을 일으키는 능력)은 약해졌을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일본 정부는 확진자 둔화세에 지난달 30일 19개 광역자치단체에 발령된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전면 해제했다. 긴급사태 전면 해제는 지난 4월 4일 이후 6개월 만에 이뤄졌다.

한편, 이날 현재 일본의 누적 확진자 수는 171만3802명, 사망자 수는 1만8078명이다.

강민수 기자 fullwater7@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