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매일경제

호흡 멈춘 아기 태운 순찰차에 너나할것 없이 길 터줘..병원 2분만에 도착 "아기 건강 되찾아"

조성신 입력 2021. 10. 16. 19:2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병원에 도착한 풍납파출소 소속 경찰들[사진 = 대한민국 경찰청 유튜브 캡처]
호흡이 멈춘 아기를 태운 순찬차를 본 주행 차량들이 너나할 것 없이 길을 터준 덕분에 아기가 건강을 되찾은 사연이 공개돼 감동을 자아내고 있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7시께 서울 송파경찰서 풍납파출소의 황민창 순경과 임용주 경사는 길을 잃은 치매 어르신을 태우고 주거지로 이동하던 중 아픈 아기를 안고 손을 흔드는 여성을 발견했다.

황 순경은 "한 여성이 손을 들길래 차를 세웠더니 품에 있던 아기가 축 늘어진 게 보였다"며 "어머니께서 '아이가 숨을 안 쉰다'고 하고 위급해 보여 순찰차에 태우고 바로 병원으로 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가장 가까운 병원까지의 거리는 1㎞ 남짓이지만, 평일 퇴근 시간이라 빠른 이동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그 때 기적이 일어났다. 긴급한 상황임을 인지한 시민들이 저마다 길을 양보해줘 아기는 2분만에 병원에 도착할 수 있었다.

이후 두 경찰은 어르신을 주거지에 내려준 뒤 다시 병원으로 향해 아기가 무사한 것을 확인했다.

10개월 된 아기는 선천적 경련 질환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황 순경은 "당연한 일을 했을 뿐"이라며 "늦지 않게 아기를 발견해 다행"이라고 말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