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츠조선

'결국 사과 한마디 없었다' 이재영-이다영 '취재진 사과 질문에 묵묵부답 출국' [인천공항영상]

송정헌 입력 2021. 10. 16. 22:37

기사 도구 모음

결국 쌍둥이 자매의 사과는 없었다.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그리스로 출국했다.

이재영 다영 자매는 16일 늦은 밤 인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그리스로 출국했다.

학창 시절 학교폭력 논란으로 국내 배구계에서 퇴출당한 이재영 다영 자매는 그리스 프로리그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가기 위해 출국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6일 오후 인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이재영 이다영 쌍둥이 자매가 출국했다.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는 이재영-다영 자매. 인천공항=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1.10.16/

결국 쌍둥이 자매의 사과는 없었다.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그리스로 출국했다. 이재영 다영 자매는 16일 늦은 밤 인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그리스로 출국했다.

학창 시절 학교폭력 논란으로 국내 배구계에서 퇴출당한 이재영 다영 자매는 그리스 프로리그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가기 위해 출국했다.

재영-다영 쌍둥이 자매는 지난주 주한 그리스 대사관에서 그리스 취업 비자를 받았다. 쌍둥이 자매는 그리스 여자배구 1부리그 PAOK에 입단했다. 그리스에 입국 후 적응 기간을 갖고 10월 20일 열리는 올림피아코스전에 데뷔할 확률이 크다.

이재영-이다영 자매는 과거 학교 폭력 논란이 터지며 국내 프로 생활과 국가대표 자격을 영구 박탈 당했다. 국내에서 프로 생활을 이어갈 수 없었던 쌍둥이 자매는 해외 진출을 선택했다.

그리스 1부 프로리그 구단인 PAOK를 선택한 자매는 국내에서 받던 연봉의 1/10 수준의 연봉을 받는다. 쌍둥이 자매는 국내에서 선수 생활을 할 수 없기에 어쩔 수 없이 손해를 감수할 수밖에 없는 선택이었다.

최근 동생 이다영은 비밀 결혼과 이혼 소송 등 전 남편과 사이에서 폭언, 폭행 등 또 다른 논란까지 겪고 있다.

공항에는 쌍둥이 자매의 출국을 지켜보기 위해 많은 취재진들이 모였다. 늦은 시간까지 취재진들은 자매를 기다렸으나 이다영-이재영 자매는 별다른 코멘트 없이 다급하게 출국장으로 발걸음으로 옮겼다. 인천공항=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

16일 오후 인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이재영 이다영 쌍둥이 자매가 출국했다.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는 이재영-다영 자매. 인천공항=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
취재진에 휩싸인 이재영.
묵묵부답 출국장으로 향하는 이다영.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는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고 그리스로 출국했다.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