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충남 서해에서 선박 전복·좌초돼 1명 실종..야간수색 중

김도현 입력 2021. 10. 16. 23:36

기사 도구 모음

충남 서해상에서 예인선 등 2척이 전복 및 좌초돼 2명이 구조됐다.

16일 보령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57분께 충남 보령시 삽시도 인근 해상에서 승선원 2명이 타고 있던 26t급 예인선이 전복됐다.

해경은 즉시 300t급 경비함정과 구조대를 급파, 표류 중인 예인선에서 70대 남성을 구조했다.

사고 인근 해역인 삽시도 해상은 오후 8시를 기준으로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며 초속 15m의 강풍과 파도가 3~4m로 일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6일 오후 2시 57분께 충남 보령시 삽시도 인근 해상에서 26t급 예인선과 358t급 부선이 각각 전복 및 좌초돼 2명이 구조됐다.(사진=보령해양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보령=뉴시스]김도현 기자 = 충남 서해상에서 예인선 등 2척이 전복 및 좌초돼 2명이 구조됐다.

16일 보령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57분께 충남 보령시 삽시도 인근 해상에서 승선원 2명이 타고 있던 26t급 예인선이 전복됐다.

또 승선원 1명이 타고 있던 358t급 부선이 표류하다 좌초됐다.

해경은 즉시 300t급 경비함정과 구조대를 급파, 표류 중인 예인선에서 70대 남성을 구조했다. 또 부선에 타고 있던 70대 남성은 헬기에 의해 구조됐다.

하지만 예인선에 타고 있던 70대 선장이 실종돼 보령·태안 해경 경비함정 7척과 항공기를 투입, 야간수색을 벌이고 있다.

사고 인근 해역인 삽시도 해상은 오후 8시를 기준으로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며 초속 15m의 강풍과 파도가 3~4m로 일고 있다.

해경은 예인선이 지난 15일 인천항에서 출항, 보령해역을 지나다 기관 고장으로 표류하던 중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보령해경 관계자는 “오후 8시 30분 기준으로 사고 선박 주변에 해양오염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dh1917@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