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중앙일보

[조용철의 마음 풍경] 선암사 감나무 가로수길

백종현 입력 2021. 10. 17. 07:0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감나무 가로수 붉게 익어가는 선암사 가는 길,
어둠을 뚫고 달려온 버스 빈 차로 쓸쓸히 떠나가고
잠 못 든 나그네 계곡 물소리 따라 길을 나서네.
누런 들녘 풀벌레 노래하고 차나무 숲에 달빛 어리네.

■ 촬영정보

「 전남 순천시 승주읍 선암사 가는 길, 가로수인 감나무가 붉게 물들고 있다. 산자락이 드러날 수 있도록 가로등 조명이 너무 밝지 않은 곳에서 촬영했다. 삼성 갤럭시 21.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