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매일경제

[속보]신규확진 1420명, 주말영향 어제보다 198명↓..감소세 지속

맹성규 입력 2021. 10. 17. 09:36 수정 2021. 10. 17. 10:1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5일 오전 서울 김포공항 국내선 청사에서 승객들이 탑승수속을 밟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신규 확진자 수가 9일째 2000명 아래를 기록했다. 다만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211명)부터 103일 연속 네 자릿수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7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1420명 늘어 누적 34만 2396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날보다 198명 줄어든 수치다.

주말에는 코로나19 진단검사 건수가 감소하면서 확진자 수도 평일에 비해 줄어드는 경향이 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403명, 해외유입이 17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503명, 경기 489명, 인천 109명 등 수도권에서 1101명(78.5%)이 발생했다.

비수도권은 충남 43명, 충북 41명, 대구 40명, 부산 35명, 경남 29명, 경북 28명, 강원 24명, 전남 22명, 전북 15명, 광주·대전 각 8명, 제주 5명, 울산 4명 등 총 302명(21.5%)이다. 다만, 세종에서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6명 늘어 누적 2660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0.78%다. 위중증 환자는 총 348명으로, 전날(361명)보다 13명 줄었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에서 의심환자 등을 검사한 건수는 2만2677건으로 직전일 4만5667건보다 2만2990건 적다.

[맹성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