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中베이징 '실버 서퍼' 급증..60세 이상 노인 90%가 스마트폰 쓴다

입력 2021. 10. 17. 09:41

기사 도구 모음

중국 베이징에 거주하는 66세 황뤄 씨.

중국 베이징시 통계국은 60세 이상 주민 중 약 90%에 육박하는 인구가 스마트폰 등 스마트 전자 기기를 능숙하게 사용하고 있다고 지난 15일 이 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중국 베이징에 거주하는 66세 황뤄 씨. 차이나텔레콤 기술부서 평생을 근무했던 그는 몇 해 전 은퇴 후 손녀를 돌보며 여생을 보내고 있다.

은퇴 이후 황 씨의 유일한 즐거움은 올해 7세 손녀의 발레 연습 장면을 실시간 영상으로 지켜보는 것이다. 이른바 ‘실버 서퍼’(silver surfer·인터넷을 즐기는 노인)로 불리는 그는 얼마 전 아내의 61세 생일 파티 때 촬영했던 사진과 영상을 온라인 SNS 등에 공유해 친구들과 축하 인사를 주고받을 정도로 스마트폰에 능숙하다.

베이징 이좡 지역에 거주하는 진하오윈 씨도 매일 아침 눈을 뜨면 곧장 스마트폰을 켜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대형 건축회사에서 소방전문가로 근무했던 진 씨는 지난 2019년 은퇴 후 아내와 함께 생활해오고 있다.

은퇴 후 그는 오프라인 신문 대신 스마트폰에 접속해 포털 사이트 검색어 상위 순위로 실시간 뉴스를 찾아보고 있다.

그는 은퇴한 친구들과 공동의 위챗 대화방에서 실시간 뉴스와 증권 정보 등을 주고받으면서 새로운 소식을 접하는 것에 능숙하다.

인구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60세 이상 노령층이 급증하고 있다.

중국 베이징시 통계국은 60세 이상 주민 중 약 90%에 육박하는 인구가 스마트폰 등 스마트 전자 기기를 능숙하게 사용하고 있다고 지난 15일 이 같이 밝혔다.

집계에 따르면, 현재 베이징에 거주하는 총인구 수는 약 2189만 3천 명에 달한다. 이들 중 60세 이상 노령층은 약 459만9000명으로, 전체 베이징 상주인구 중 약 19.6%를 차지한다.

조사 결과, 60세 이상 베이징 상주 노령층 중 약 90%가 스마트 패드, 컴퓨터 등 스마트 전자기기를 사용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그 가운데 일평균 3시간 이상 스마트기기를 사용하는 이들의 비중은 무려 44%를 넘어섰다.

특히 하루 중 상당 부분을 스마트 전자기기를 사용하며 보낸다고 답변한 이들의 수도 상당했다. 일평균 1시간 이상 스마트기기를 사용한다고 답변한 이들의 비중은 무려 87.1%에 달했을 정도다. 이들은 주로 중국판 카카오톡으로 불리는 위챗(Wechat)과 웨이보 등 SNS, 온라인 쇼핑, 뉴스 검색에 전자기기를 활용한다고 답변했다.

베이징시 시청구 사회심리서비스 전문가 순야리 팀장은 “현재 60세 이상 노년층이 된 베이비부머 세대는 강력한 구매력을 갖고 있다”면서 “이들은 과거 세대와 다르게 세련된 라이프 스타일을 추구하고, 정보 검색과 쇼핑을 위해 전자 기기에 접속해 온라인 상점과 온라인 서비스를 우선 사용한다”고 말했다.

순 팀장은 “네트워크 시대에 사는 60세 이상 노령층은 스마트폰을 비롯한 전자기기가 가족과 사회와 소통하는 주요 도구라는 것을 이해한 집단”이라면서 “다만, 일부 과도한 사용 시간 등으로 장시간 고개를 숙인 채 전자 기기를 사용해 척추 질환 및 기타 질병에 노출될 위험이 있다”고 진단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