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N

23년 만에 돌아와 놓고 "돈 갚으려 했다" 오리발 내민 70대

입력 2021. 10. 17. 09:46 수정 2021. 10. 24. 10:06

기사 도구 모음

공사 현장 식당 운영권을 주겠다고 속여 돈을 뜯은 뒤 해외로 달아난 70대가 23년 만에 돌아와 죗값을 치렀습니다.

1997년 4월, A씨는 경기도 한 공사 현장에서 식당을 운영하도록 해주겠다며 피해자를 속여 계약금과 접대비 명목으로 2천530만원을 뜯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수사를 받던 중 A씨는 해외로 달아났고 약 23년 만에 귀국하면서 법정에 서 "기망행위가 없었고, 변제 의사와 능력이 있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사 현장 식당 운영권을 주겠다고 속여 돈을 뜯은 뒤 해외로 달아난 70대가 23년 만에 돌아와 죗값을 치렀습니다.

춘천지법 형사3단독 정수영 부장판사는 오늘(17일) 사기 혐의로 기소된 A(79)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1997년 4월, A씨는 경기도 한 공사 현장에서 식당을 운영하도록 해주겠다며 피해자를 속여 계약금과 접대비 명목으로 2천530만원을 뜯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수사를 받던 중 A씨는 해외로 달아났고 약 23년 만에 귀국하면서 법정에 서 "기망행위가 없었고, 변제 의사와 능력이 있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그러나 재판부는 피해자가 일관되고 구체적으로 진술한 점과 금전거래를 할 만한 친분이 없고 별다른 차용증 작성도 이뤄지지 않은 점 등을 들어 유죄로 판단했습니다.

정 부장판사는 "이 사건 범행으로 식당 영업을 하던 피해자가 상당한 피해를 봤고, 피고인은 23년 만에 귀국하고 피해 보상을 위한 진지한 노력을 하지 않았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