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文정부 5년, 서울 9억 초과 아파트 비율 56.8%로 급증

홍세희 입력 2021. 10. 17. 09:49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의 시세 9억원 초과 아파트 비율이 15.7%에서 56.8%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이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서울 시세 9억원 초과 아파트 비율은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6월 15.7%였는데 올해 6월 기준 56.8%로 늘어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 국감 자료서 밝혀
17년6월 15.7%→21년 6월 56.8%로 늘어
강동 79.5%, 성동 89.6%, 마포 85.5%

서울시내 아파트 단지. 뉴시스 자료사진.

[서울=뉴시스] 홍세희 기자 =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의 시세 9억원 초과 아파트 비율이 15.7%에서 56.8%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이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서울 시세 9억원 초과 아파트 비율은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6월 15.7%였는데 올해 6월 기준 56.8%로 늘어났다. 시세 15억원이 넘는 초고과 아파트 또한 같은 기간 3.9%에서 22.4%로 확대됐다.

반면 무주택 서민용 보금자리 대출의 기준이 되는 6억원 이하 아파트 비율은 67.1%에서 15.4%로 급감했다.

또 2017년 6월 당시 서울 25개 자치구 중 시세 9억원 초과 비율이 10% 미만인 자치구는 17곳이나 되었는데 5년여가 지난 현재 9억원 초과 아파트 비율이 10% 미만인 자치구는 중랑구 1곳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자치구별 9억원 초과 아파트 비율은 ▲강동구 0.3%→79.5% ▲성동구 5.0%→89.6% ▲마포구 7.5%→85.5% ▲광진구 12.1%→89.4% ▲동작구 2.0%→79.2% ▲중구 2.5%→81.1% 등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987@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