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MBN

노틸러스X이영현, 오늘(17일) 듀엣곡 '마주 앉아서(Sad Ending)' 발매

안하나 입력 2021. 10. 17. 10:12

기사 도구 모음

가수 노틸러스와 이영현이 한국 정통 듀엣 발라드 곡의 계보를 잇는 가을 맞춤 애절한 듀엣 발라드 곡을 선사한다.

17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노틸러스와 이영현의 듀엣곡 '마주 앉아서(Sad Ending)'가 공개된다.

이번 듀엣곡을 위해 노틸러스는 이영현과 함께 오랜 시간 동안 심도 있는 준비와 작업으로 높은 완성도를 자랑하는 곡의 탄생을 알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도니레코드

가수 노틸러스와 이영현이 한국 정통 듀엣 발라드 곡의 계보를 잇는 가을 맞춤 애절한 듀엣 발라드 곡을 선사한다.

17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노틸러스와 이영현의 듀엣곡 ‘마주 앉아서(Sad Ending)’가 공개된다.

‘마주 앉아서’는 노을 ‘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 시아준수 ‘사랑하고 싶지 않아’, 허각 ‘우린 어쩌다 헤어진 걸까?’ 등을 작업한 대세 프로듀싱팀 빅가이로빈이 야심작으로 작업한 곡으로, 노틸러스와 이영현의 파워풀한 보컬과 애절한 감성이 특징이다.

이번 듀엣곡을 위해 노틸러스는 이영현과 함께 오랜 시간 동안 심도 있는 준비와 작업으로 높은 완성도를 자랑하는 곡의 탄생을 알린다. 두 사람의 환상적인 하모니는 물론, 싱어송라이터 겸 기타리스트 적재가 기타 세션으로 특별히 참여한 것으로 알려져 발매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앞서 노틸러스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마주 앉아서’ 티저 영상에서 노틸러스는 이영현과 완벽한 고음과 화음의 듀엣을 선보이는가 하면, ‘우연이라도 더는 마주치지 않기로 해요’, ‘안녕 고마웠어’ 등 가사를 일부 오픈해 대중의 새벽 감성을 자극했다. 이에 대중은 ‘정말 최고의 화음’, ‘17일만 기다린다’, ‘듀엣 너무 멋져요’ 등 열띤 응원을 보내는 중이다.

국내 최정상 여성 보컬 이영현과 함께 합을 맞추게 된 노틸러스는 지난 2018년 싱글 ‘약속해줘’로 데뷔, 데뷔 2개월 만에 일본 도쿄 FM 월드 라디오에 단독 게스트로 출연했으며, 미얀마에서 단독 팬미팅을 개최하는 등 국내외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다.

또한, 최근 TV조선 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2’ OST 메인 테마곡 ‘기다리다’를 발매하며 깊은 감정선과 탄탄한 보컬 실력을 입증해 실력파 보컬리스트로 자리매김 중이다.

[안하나 MBN스타 기자]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