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세계일보

'기온 뚝' 일요일, 서울서 첫얼음 관측.. "추위 18일 아침까지"

이강진 입력 2021. 10. 17. 10:16

기사 도구 모음

17일 아침 기온이 뚝 떨어지면서 서울에선 첫얼음이 관측됐다.

17일 기상청은 "밤사이 지표면 냉각으로 아침 기온이 0도 내외로 떨어져 서울은 첫얼음이 관측됐다"면서 "일부 지역에 첫서리와 첫얼음이 관측된 곳이 있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오늘 오전에 한파특보는 해제되겠으나, 이번 추위는 18일 아침까지 이어진 후 기온은 차차 오르겠다"고 전했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10∼17도가 되겠으며, 18일 아침 최저기온은 -2∼8도, 낮 최고기온은 13∼20도가 되겠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국 곳곳에 한파특보가 내려진 17일 제주 한라산 영실 코스 정상 부근에 눈꽃의 일종인 상고대(霜高帶)가 활짝 펴 시선을 사로 잡고 있다. 뉴시스
17일 아침 기온이 뚝 떨어지면서 서울에선 첫얼음이 관측됐다. 이번 추위는 18일 아침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17일 기상청은 “밤사이 지표면 냉각으로 아침 기온이 0도 내외로 떨어져 서울은 첫얼음이 관측됐다”면서 “일부 지역에 첫서리와 첫얼음이 관측된 곳이 있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에서의 첫얼음 관측은 지난해보다는 7일 빠르고, 평년보다는 17일 빠른 것이다. 

기상청은 “현재(오전 9시) 경상권해안과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오늘 아침 최저기온은 내륙과 산지는 영하권, 해안지역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은 5도 이하로 올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과 최저기온 극값을 기록한 곳이 많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일 최저기온 현황을 보면, 서울 1.3도(은평 -1.8도, 중구 -0.4도, 서대문 0.0도, 마포 0.7도, 강남 2.7도), 철원 -2.6도, 대전 0.4도, 전주 2.2, 대구 3.7도 등을 기록했다.

기상청은 “오늘 오전에 한파특보는 해제되겠으나, 이번 추위는 18일 아침까지 이어진 후 기온은 차차 오르겠다”고 전했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10∼17도가 되겠으며, 18일 아침 최저기온은 -2∼8도, 낮 최고기온은 13∼20도가 되겠다. 이날 서해안과 제주도에는 바람이 35∼60㎞/h(10∼16m/s), 순간풍속 70㎞/h(20m/s)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겠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바람이 35∼55㎞/h(10~15m/s)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