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세계일보

이순재 "美 명문대 대학원·사립고 재학하는 손주들, 학비 대줘"

강민선 입력 2021. 10. 17. 10:39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이순재가 손주 바보 면모를 뽐냈다.

16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新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에서는 이순재와 허재, 김갑수와 장민호, 주현과 문세윤이 함께하는 시간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순재가 "치와와를 키운다"고 밝히자 허재는 "나도 집에서 작은 개를 키운다. 집에 자주 못 들어가니 서열이 4위다. 아들이 1위다. 주인은 알아보더라"며 집안 서열에 대해 말문을 띄웠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KBS2 '新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이순재가 손주 바보 면모를 뽐냈다.

16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新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에서는 이순재와 허재, 김갑수와 장민호, 주현과 문세윤이 함께하는 시간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순재가 “치와와를 키운다”고 밝히자 허재는 “나도 집에서 작은 개를 키운다. 집에 자주 못 들어가니 서열이 4위다. 아들이 1위다. 주인은 알아보더라”며 집안 서열에 대해 말문을 띄웠다.

이에 이순재는 “우리 집은 딸이 1위고 손자와 손녀가 2위, 내가 3위다. 우리 할멈이 넷째”라며 “손녀는 이미 대학원 진학을 했고 손자는 내년에 대학에 간다. 손녀는 USC 약학 대학원에서 장학금을 받는다. 손자는 디어필드(명문 사립) 고등학교 다니는데 20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곳이다. 나름대로 동양 아이로는 베스트 5 안에 들어가는 거다. 돈 많이 드는 대학을 간다고 해서 골치 아프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이들은 다 컸으니까, 그때 자식들에게 못했던 걸 손주들한테 쏟고 있다. 열심히 일해서 학비를 대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