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스포츠경향

LG전자, 세계 3대 아트페어 '프리즈'서 올레드TV 선보여

생활경제부 입력 2021. 10. 17. 10:5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LG전자는 세계 3대 예술 전시회인 ‘프리즈 아트페어’(Frieze Art Fair)에서 단독 갤러리를 열고 올레드 TV로 예술 작품을 선보였다고 17일 밝혔다.


LG전자는 영국 런던 리젠트파크에서 13일부터 닷새간 열리는 프리즈 아트페어에서 영국을 대표하는 예술가이자 현대미술 작가 데미안 허스트(Damien Hirst)와 협업한 전시를 진행했다. 전자 업체가 프리즈 아트페어에서 단독 갤러리를 운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LG전자는 소개했다.

LG전자는 150㎡의 규모 공간에 ▲ LG 시그니처 올레드 R(모델명: 65R1) ▲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모델명: 88Z1) ▲ LG 올레드 에보(모델명: 77/65G1) 등 LG 올레드 TV 10여대를 활용해 갤러리를 조성했다.

‘회화의 역사’(LG OLED X Damien Hirst: A history of Painting)라는 전시 주제에 맞춰 데미안 허스트의 대표 작품들을 올레드 특유의 생생한 화질로 표현했다.

LG전자는 자발광(自發光) 올레드의 강점을 앞세워 예술 분야 협업을 확대하는 올레드 아트(OLED Art) 프로젝트를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이를 통해 프리미엄 고객층과의 접점을 확대하고, ‘예술에 영감을 주고 아티스트가 선호하는 올레드 TV’라는 브랜드 리더십을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생활경제부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