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30대 경찰 아파트서 투신.. 자필 유서에는 '동료 원망'

강승훈 입력 2021. 10. 17. 11:01 수정 2021. 10. 17. 14:11

기사 도구 모음

인천에서 30대 현직 경찰관이 자신이 살고 있던 아파트에서 극단적 선택을 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45분쯤 경기도 시흥시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인천경찰청 소속 A(33) 경사가 숨진 것을 경비원이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인천경찰청 관계자는 "CCTV를 분석한 결과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극단적 선택 이유에 대해선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천에서 30대 현직 경찰관이 자신이 살고 있던 아파트에서 극단적 선택을 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숨진 경찰관이 자필로 쓴 유서에는 부서 동료들의 이름을 거론하며 원망한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1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45분쯤 경기도 시흥시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인천경찰청 소속 A(33) 경사가 숨진 것을 경비원이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와 A 경사가 남긴 유서 등을 토대로 그가 투신해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인천경찰청은 A 경사가 평소 다른 직원들과 원만하게 지냈으며 직장 내 괴롭힘이나 따돌림 등을 당한 정황은 확인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인천경찰청 관계자는 “CCTV를 분석한 결과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극단적 선택 이유에 대해선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인천=강승훈 기자 sh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