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YTN

[날씨] 64년 만에 가장 추운 아침..낮에도 '쌀쌀'

권혜인 입력 2021. 10. 17. 11:16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오늘 서울은 10월 중순 기준으로 64년 만에 가장 추운 아침을 맞이했습니다.

낮에도 기온이 오르지 못하고 종일 쌀쌀하다는데요,

자세한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권혜인 캐스터!

오늘 서울 아침 기온이 몇 도까지 떨어진 건가요?

[캐스터]

오늘 서울의 최저 기온이 1.3도까지 떨어졌습니다.

여기에 찬 바람까지 불면서 체감 온도는 무려 영하 4도를 밑돌았는데요,

지금도 찬 바람이 옷깃을 파고들며 체감 온도는 영하권을 맴돌고 있습니다.

이곳 서울대공원에 나들이를 나온 시민들의 옷차림도 코트와 패딩 등 마치 한겨울을 방불케 하고 있습니다.

낮에도 종일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는 만큼 외출 시에는 보온에 신경 써주셔야겠습니다.

전국 대부분 지방에 내려졌던 한파특보는 오늘 오전 10시를 기해 모두 해제됐습니다.

오늘 아침 설악산의 기온이 영하 9.3도까지 떨어지며 전국에서 가장 추웠고요,

대관령 영하 5도, 연천 영하 3.9도, 철원 영하 2.6도 등 올가을 첫 영하권을 기록했습니다.

기온이 크게 떨어진 설악산과 북춘천, 안동 등에는 첫서리와 첫얼음이 관측됐습니다.

낮에도 기온이 크게 오르지 못하고 종일 쌀쌀하겠습니다.

낮 기온은 서울 11도, 대전과 광주 13도, 대구 14도로 어제보다 2~4도가량 낮겠습니다.

내일 저녁 수도권을 시작으로 화요일에는 전국에 비가 내리겠는데요,

비가 내리며 기온이 조금 오르겠지만, 수요일부터는 다시 2차 한기가 남하하며 때 이른 추위는 이번 주말까지 이어지겠습니다.

제주도와 전남 섬 지역에는 강풍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이 지역에는 소형 태풍급 수준의 돌풍이 몰아치겠습니다.

그 밖의 내륙에도 강풍이 불 것으로 보이니까요,

간판 등 날아가기 쉬운 시설물은 미리 점검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권혜인입니다.

YTN 권혜인 (hyein1012@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