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프레시안

윤석열 "이재명 패밀리의 집권 제가 막겠다..배임행각 상습적"

입력 2021. 10. 17. 11:17

기사 도구 모음

[박세열 기자(ilys123@pressian.com)]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7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비판하며 "이재명 패밀리의 국민 약탈을 제가 막겠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이재명 후보의 성남시장 시절 '백현동 옹벽 아파트 용도변경 건'과 '구 백현유원지 부지 관련 의혹'을 거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백현동아파트·백현유원지 의혹 등 거론

[박세열 기자(ilys123@pressian.com)]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7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비판하며 "이재명 패밀리의 국민 약탈을 제가 막겠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이재명 후보의 성남시장 시절 '백현동 옹벽 아파트 용도변경 건'과 '구 백현유원지 부지 관련 의혹'을 거론했다. 

윤 전 총장은 '백현동 옹벽 아파트 의혹'과 관련해 "2015년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은 백현동 구 한국식품연구원 부지에 대해 '자연녹지지역'을 '준주거지역'으로 4단계나 용도를 상향 변경해줬다"며 "용도변경이 되지 않아 여덟 차례나 유찰된 땅이었는데 시행업체에 이 후보의 선대본부장이던 김인섭이 들어가자마자 용도 변경을 해 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이어 "유동규와 화천대유가 맺은 관계와 매우 흡사하다"며 "이 특혜로 시행업체는 막대한 분양이익 3천142억원을 챙겼고 이재명 지사의 측근 김인섭은 시행업자에게 지분 25%를 요구해 소송 끝에 70억원을 받았다. 성남시 인허가 관련 로비 때문 아니었을까"라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또 '백현유원지 부지 의혹'에 대해서는 "이 후보가 성남시장일 때 성남시로부터 부지 개발계획에 대한 연구용역을 의뢰받아 수행한 민간업체가 경쟁입찰이 아닌 '수의계약'으로 30년간 장기 임대계약을 따냈다"며 "부지에 지상 21층 호텔을 짓는데 민간업체가 토지 임대료로 자산가액의 1.5%에 불과한 연간 수억 원 안팎만 부담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이어 "민간업체는 호텔과 계약으로 연간 막대한 이익을 보는 반면, 성남시에는 수억 원만 내면 되니 배임 혐의가 짙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이렇듯 의혹이 있는 모든 사업에 이재명 후보의 측근이 등장한다"며 "이 후보와 그의 측근, 막대한 개발이익을 나눈 업체들, 가히 이재명 패밀리가 저지른 '상습 배임 행위'는 국민 약탈, 국가 배신행위"라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이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하던 버릇을 못 버리고 더 큰 약탈 행위를 하려 하지 않겠나"라며 "이런 이재명 패밀리의 집권, 제가 막겠다. 국민의 재산, 제가 지키겠다"라고 했다. 

[박세열 기자(ilys123@pressian.com)]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