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경향

'마이웨이' 혜은이×김승미, 사촌 자매의 인생 이야기

김혜정 기자 입력 2021. 10. 17. 11:3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TV CHOSUN 제공


혜은이와 김승미가 ‘사촌 자매’ 이야기를 들려준다.

오늘(17일) 밤 9시 방송되는 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7080시대에 ‘국민 여동생’으로 불리던 톱스타 자매, 가수 혜은이와 김승미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시대를 대표하는 ‘원조 디바’ 혜은이와 그룹 ‘서울패밀리’의 김승미는 연예계 대표 ‘사촌 자매’로도 알려져 있다. 1975년 데뷔한 혜은이는 메가 히트곡 ‘당신은 모르실 거야’를 흥행시키며 국민 가수로 등극했고, 그녀의 뒤를 이어 사촌 동생인 김승미도 1986년 혼성 듀오 그룹 ‘서울패밀리’로 데뷔해 인기 반열에 오르게 된다.

그러나 무대 위에서 평생 빛날 것 같던 그녀들의 삶에도 굴곡이 찾아왔다. 혜은이는 활동 기간 내내 수많은 스캔들에 시달려왔고, 두 번의 이혼까지 경험하며 이별의 상처를 견뎌야 했다. 그녀의 사랑하는 동생 김승미 역시 최근 편도암으로 투병하던 남편과 사별한 사연을 밝히며 많은 사람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오늘 방송에서는 혜은이와 김승미가 서로의 아픔을 극복하기 위해 고향 제주도로 ‘힐링 여행’을 떠난다. 얽매이는 것 하나 없이 둘만의 시간을 보낸 두 사람은 “서로의 아픔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애틋함이 크다”라며 진심 어린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를 주고받는다.

한편, 김승미가 결혼 후 제주에 자리 잡은 딸 부부를 만나기 위해 깜짝 방문하는 모습도 그려진다. 김승미의 딸은 “엄마하고 이모가 공통점이 뭐냐 하면... 터닝 포인트, 새롭게 시작하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거야”라며 좀처럼 드러내지 않았던 진심을 전해 뭉클함을 더했다.

새로운 해피엔딩을 위해 오늘도 힘을 내는 가수 혜은이와 김승미의 인생 이야기는 오늘(17일) 밤 9시 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혜정 기자 hck79@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