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MBN

[시사스페셜] 송영길 직격 인터뷰 "윤석열 후보가 앞서, 버거운 상대는 유승민 후보"

입력 2021. 10. 17. 11:37 수정 2021. 10. 17. 16:17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송영길 대표 “고발 사주, 검사 세 명이 공모한 것으로 보여져” “손준성 검사, 윤 전 총장이 확실하게 담보한 것으로 봐야” “대통령과 이재명후보 조만간 회동 원팀 분위기 만들 것” “이재명 후보 국감 출석, 청렴성 확인하는 계기” “경기도 국정감사 아닌 대통령 후보 인사 청문회” “대장동 비리 출발점은 부산저축은행, 지체 없는 수사 촉구” “정직 2개월 판결, 공식 사과와 책임지는 자세 필요” “내년 대선, 양자 구도로 가지 않을 것” “남아있는 변수는? 부동산과 코로나 19” “촛불 혁명 참여한 통합 연립 정부 못한 아쉬움” “윤석열 후보가 앞서, 버거운 상대는 유승민 후보” “이재명 후보 당선되더라도 새로운 정권 만들어지는 것” “대선구도 현재로서는 불리, 새로운 희망 모일 것” “김동연 전 부총리 창당, 축사해달라고 해 가기로”

■ 프로그램: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 (시사스페셜) ■ 방송일 : 2021년 10월 17일 (일요일) 오전 10시 ■ 진 행 : 정운갑 앵커(논설실장) ■ 출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기사 인용 시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시사스페셜)’ 출처를 반드시 밝혀주시길 바랍니다.

정운갑>법원이 윤석열 전 총장이 재직하던 지난해 말이죠. 법무부로부터 받은 정직 2개월 징계를 유지하라는 1심 판결을 내렸습니다. 그러니까 그 징계가 타당하다, 라는 것인데. 윤 전 총장은 이에 대해 황당한 판결이라며 반발했습니다. 이 점은 어떻게 보세요?

송영길>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되시겠다는 분이 법원의 판결을 그렇게 함부로 부정해서는 안 된다고 보여지고요. 지난번에 가처분 신청이 인용됐을 때도 가처분은 본안심리를 못 하는 것이지만 그때 법원에서도 판사들의 정보를 수집한 것은 불법이다, 라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법원의 본안심리 판결 결과, 첫 번째는 판사들의 정보를 불법으로 수집한 것. 그다음에 채널A 사건 감찰 방해한 것. 수사 방해한 것. 이에 대해서는 공식 사과와 책임지는 자세가 필요하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정운갑>정의당은 심상정 의원이 대선 최종 후보로 결정이 됐고 국민의힘 경선은 지금 한창입니다 이 와중에 김동연 전 총리는 신당 창당을 예고했고, 안철수 대표도 출마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번 대선 구도가 일 대 일 양자가 될지 다자 구도가 될지, 그 점에 대한 입장도 듣고 싶습니다.

송영길>일단 심상정 후보님은 축하 전화도 드렸고 축하 난도 보냈습니다. 아마 출마하실 거고, 김동연 후보님도 이번에 창당을 한다고 그래요. 저한테 축사를 해달라고 그래서 제가 간다고 그랬습니다. 그리고 또 안철수 대표님도 당연히 출마하실 거고... 그렇기 때문에 양자 구도로는 가지 않을 것이다, 이렇게 봅니다.

정운갑>그러면 향후 민주-진보 진영이 하나가 되는, 후보 단일화의 필요성을 갖고 계십니까.

송영길>글쎄요 그 문제는 저희가 열린민주당과의 잘, 일단 협력을 해 갈 것입니다. 그 문제는 이제 후보님과 여러 가지로 같이 검토해 볼 문제입니다. 단지 저는 아쉬움이 있다면 지난번 촛불혁명의 그 결과, 촛불혁명에 참가했던 분들의 통합 연립 정부가 필요했는데 그렇지 못했다는 아쉬움을 가지고 있습니다.

정운갑>국민의힘은 예비경선을 통해서 4명의 후보를 선출했잖아요. 윤석열, 홍준표, 유승민, 원희룡 후보인데 최종 대선 후보는 누가 될 것으로 보세요?

송영길>제가 남의 당 경선이 되는데 개입하는 것은 도의가 아닌 것 같습니다만 지금은 윤석열 후보가 아무래도 지금 앞서 있는 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단지 저는 이제 한 말씀 드리자면 지금 네 분의 후보 중에 세 분이 검사 출신입니다. 유승민 후보만 경제 관료 출신이고요. 홍준표, 원희룡 의원님은 일찍 검사를 그만두고 좀 정치에 오래 했지만, 윤석열 후보님 같은 경우는 평생 검사로 살아오신 분들인데, 이런 검사 마인드로 저는 대한민국을 끌고갈 수 없다... 이 경제, 민생, 국방, 외교 이런 문제를 끌고 갈 수 없다는 게 토론 과정에서 하나하나 드러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정운갑>최종 후보로 윤석열 후보 가능성을 말씀하셨는데 그러면, 여권으로서 가장 버거운 상대는 어느 후보입니까.

송영길>제가 드린 말씀으로 유승민 후보가 오히려... 저는 그래서 일찍이 안철수, 오세훈, 유승민 이런 후보들이 그래도 경제를 좀 아는 후보들 아니냐,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정운갑>현재 정치권에 1위 후보를 둘러싼 여러 논란이 진행중입니다. 결국 시대 정신이 중요해 보입니다. 내년 3월에 국민들은 어떤 후보를 원할까요?

송영길>대통령 선거는 과거에 대한 평가 심판의 성격도 당연히 일부 있겠지만, 보다 큰 것은 미래에 대한 선택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정권교체 욕구가 높은데 여든 야든 정권은 교체되는 것입니다. 이재명 후보가 당선되더라도 새로운 정권이 만들어지는 것입니다. 단순한 문재인 정부를 다시 재창출하는 것이 아니라 문재인 정부의 기본 노선과 장점을 계승해 나가되 부족한 점들은 보완·발전시켜 나갈 것입니다.

정운갑>여론조사를 보면요. 정권교체에 대한 지지율이 높게 나오거든요. 송 대표님이 보시기에 현재 상황에서 여·야 어느 쪽에 유리한 구도입니까.

송영길>저희가 사실 불리한 면이 있죠. 왜냐하면 국민들은 다 새로운 정권을 바라는 거지, 과거를 그대로 다시 재연장하기를 바라는 것은 좀 아무래도 수가 더 적지요. 그 장점은 개선하되 이런 부족한 점들은 확고하게 변할 것입니다. 이재명은 합니다, 라는 신뢰가 만들어졌습니다. 실천력이 있기 때문에 저는 새로운 희망이 모일 거로 저는 생각을 합니다.

정운갑>대선까지 5개월여 남았는데, 남아 있는 변수들은 어떤 게 있을까요.

송영길>남아 있는 변수가, 가장 큰 게 부동산을 어떻게 대안을 만들어 가고 집값을 통제할 것이냐, 가 중요하고 코로나... 이게 집단 면역이 돼서 이제 거리두기도 계속 완화해 가고 있습니다만 확실히 풀려서 ‘위드 코로나’ 시대가 만들어지고 대선을 치르게 되면, 많이 이제 자영업자들의 영업이익도 정상화되고 저는 한결 좋아질 거로 보여집니다. 그러기 위해서 내년 초까지 토종 백신과 토종 치료제를 성공시키도록 저희가 최선을 다해서 노력하고 있습니다.

정운갑>송영길 대표가 대선을 앞둔 중요한 시기에 거대 여당을 원만히 이끌어가는 것을 보고 ‘새로운 리더십을 발견했다’고 얘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차차기 유력 대선 후보 중 한 사람이 될 것이라는 평가에 대해서는 어떻게 받아들이세요.

송영길>일단은 저의 모든 사고의 중심은 D-143일. 내년 3월 9일에 맞춰져 있고요. 그 이후의 생각은 지금 할 때가 아니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정운갑>경선 열차는 떠났고 본선 열차가 힘차게 출발해야 하는 데, 함께 박수쳐줘야 할 일부 지지자들이 등을 돌리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그 이름처럼 국민들과 더불어 성공적으로 대선을 치러낼 수 있을지, 송영길 대표의 책임이 막중합니다. 오늘 함께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송영길>감사합니다.

#MBN #MBN시사스페셜 #정운갑앵커 #송영길더불어민주당대표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