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30대 경찰관, '동료 원망 유서' 남기고 극단적 선택..감찰 착수

박기완 입력 2021. 10. 17. 12:15

기사 도구 모음

동료를 원망하는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 선택을 한 30대 경찰관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감찰에 착수했습니다.

인천경찰청은 어제(16일) 숨진 채 발견된 인천경찰청 소속 A 경사가 유서에서 거론한 부서 동료에 대한 감찰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A 경사가 남긴 유서에는 부서 동료의 이름을 거론하며 원망한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유서 내용의 진위를 조사하고 있고 조사를 마치는 대로 A 경사의 동료를 차례로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료를 원망하는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 선택을 한 30대 경찰관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감찰에 착수했습니다.

인천경찰청은 어제(16일) 숨진 채 발견된 인천경찰청 소속 A 경사가 유서에서 거론한 부서 동료에 대한 감찰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A 경사는 어제 아침 8시 50분쯤 경기도 시흥시 한 아파트 화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A 경사가 남긴 유서에는 부서 동료의 이름을 거론하며 원망한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유서 내용의 진위를 조사하고 있고 조사를 마치는 대로 A 경사의 동료를 차례로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YTN 박기완 (parkkw061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