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洪에게 간 崔.. 尹 반응은 "어차피 다 만날 분, 어디 지지하든 원팀"

이해준 입력 2021. 10. 17. 12:31 수정 2021. 10. 17. 15:0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국민의힘 당내 경쟁자인 홍준표 의원 캠프에 합류한 것에 대해 “어차피 본선에서 다 만날 분들이기 때문에 경선에서 어디를 지지하든 다 원팀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 연합뉴스


국민의힘 유력 대선주자인 윤 전 총장은 17일 이같이 말했다. 이날 5선 중진인 주호영 의원이 윤 전 총장 캠프에 선대위원장으로 공식 합류했다.

최 전 감사원장은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서 물러난 후 윤 전 총장과 홍 의원 측으로부터 함께 하자는 제의를 받았다.

문재인 정부에서 일했고, 정치를 새로 시작했다는 점에서 윤 전 총장과 공통점이 많아 한때 두 캠프 간 화학적 결합을 시도한다는 전망도 있었다.

최 전 감사원장은 홍 의원을 지지한 이유로 “본선에서 현재 여당후보로 확정돼있는 이재명 후보를 이길 수 있는 우리 당 후보가 누가 가장 적합한 것인지 고민했다”고 말했다.

주 의원은 윤 전 총장의 선대위원장을 맡으며 “이재명 후보를 막아내고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룰 우리 국민의 필승 후보는 윤 후보라고 확신한다”며 “오늘날 우리가 이렇게나마 정권교체의 당위성과 확신을 가질 수 있게 된 것은 오로지 윤 후보의 공”이라고 말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