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모더나 백신 2차 접종 30대 남성 하루 만에 숨져

김학무 입력 2021. 10. 17. 12:36 수정 2021. 10. 17. 12:40

기사 도구 모음

전북 군산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30대 남성이 접종 하루 만에 숨져 유가족이 사인 규명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사망자는 30대 덤프트럭 기사로 지난 15일 오후 군산의 한 병원에서 모더나 백신 2차 접종을 한 뒤 다음 날 직장에서 의식이 없는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습니다.

유가족은 평소 술, 담배 안 하고 기저 질환자도 아닌 건강한 사람이 갑자기 숨질 이유가 없다며 백신 접종과의 연관성을 조사해야 한다는 글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렸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북 군산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30대 남성이 접종 하루 만에 숨져 유가족이 사인 규명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사망자는 30대 덤프트럭 기사로 지난 15일 오후 군산의 한 병원에서 모더나 백신 2차 접종을 한 뒤 다음 날 직장에서 의식이 없는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습니다.

유가족은 평소 술, 담배 안 하고 기저 질환자도 아닌 건강한 사람이 갑자기 숨질 이유가 없다며 백신 접종과의 연관성을 조사해야 한다는 글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렸습니다.

전북도 보건당국은 부검을 통해 백신 접종과 사망의 연관성 여부를 확인하고 최종 결과를 공개할 방침입니다.

YTN 김학무 (moo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