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매일경제

'소신파' 최재형 洪 캠프 가자..尹, 5선 주호영 영입

정주원,박윤균 입력 2021. 10. 17. 13:06 수정 2021. 10. 17. 15:4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尹, 주호영 선대위원장 공식 영입
TK 5선 최다선 중진..당심 포섭 전략
洪, '소신파' 최재형과 손잡아
이낙연 민주당 경선 캠프 소속
고재평씨도 영입해 중도확장 탄력
[사진 =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후보 경선 양강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각각 캠프 거물 영입전을 벌이며 세를 불리고 있다. 5선 의원 출신 주호영 의원을 영입해 본격적으로 '집토끼' 민심을 잡으려 나선 윤 전 총장과 '소신파'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등에 업고 중도확장에 나선 홍 의원간 세대결이 가열되는 양상이다.

17일 윤석열 캠프에는 대구에서 내리 5선을 한 당내 최다선 중진 주호영 의원이 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하면서 경선 주요 변수 중 하나인 TK 지역 당심을 포섭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반면 홍준표 캠프는 이날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이낙연 전 민주당 경선 후보 측 인사의 지지 의사를 공식 발표하면서 '확장성'에 방점을 찍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주 의원은 당 정책위의장, 원내대표, 대통령 정무특보 등 중책을 수행하셨던 분으로, 어려운 자리를 흔쾌히 수락해주셔서 천군만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주 의원은 윤 전 총장에 대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막아내고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룰 필승의 후보는 윤석열이라고 확신한다"며 "공정과 정의에 대한 강한 소신과 집념을 가졌을 뿐 아니라 열린 귀, 낮은 마음으로 경청하고 소통하는 지도자의 자질과 인품을 갖췄다"고 평했다. 또 "윤 전 총장의 능력과 장점, 인품을 당원들과 국민들이 잘 알고 신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홍 의원과 최 전 원장도 여의도 홍 의원 캠프 사무실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확실한 정권교체를 통한 정치교체를 실현하기 위해 힘을 합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최 전 원장은 앞선 국민의힘 예비경선 과정에선 고배를 마셨지만, 법관으로서의 청렴한 삶이나 감사원장 시절 문재인 정부의 월성 원전 조기 폐쇄 감사 강행으로 얻은 '반문' 이미지 등의 강점을 가졌다.

이에 윤 전 총장으로부터도 러브콜을 받았지만 홍 의원 지지를 전격 결정한 것이다. 최 전 원장은 그 이유에 대해 "정권교체를 위해 무엇보다도 본선에서 여당 후보를 이길 수 있는 후보가 돼야 한다"며 "무엇보다도 안정적이고 도덕적인 면, 확장성이라는 면에서 지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을 향해 불거진 고발사주 의혹 등이나 가족들이 받는 각종 위법 의혹, 손바닥 '왕(王)'자 논란 이후 확산된 주술 논란 등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홍 의원은 "최 전 원장의 참여로 '클린캠프'가 완성됐다"며 "게임체인저가 되실 최 전 원장과 함께 비리캠프를 물리치고 경선 승리를 한 후 본선에서도 이재명 비리캠프를 제압하겠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 캠프 소속이었던 고재평 씨도 영입한다. 홍 의원은 "이낙연 캠프의 대전 선대위원장을 하던 분이 탈당하고 저희 캠프 대전 선대위 고문으로 오기로 했다"며 "이것이 통합 아니겠나. 이것도 역선택이라고 이야기할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정주원 기자 / 박윤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