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매일경제

경총 "'자유로운 경제활동·기업가정신 존중받는 한국 만들어달라"

이유섭 입력 2021. 10. 17. 13:1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내달까지 대선후보에 경영계 건의서 전달
"자유로운 경제활동과 기업가정신이 존중받는 대한민국이 돼야 합니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의 말이다.

손경식 회장은 17일 경총이 내놓은 '제20대 대선후보께 경영계가 건의 드립니다' 건의서의 발간사에서 "지금은 국가 경쟁력을 높이고 경제의 역동성을 되살리기 위한 정책이 절실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손 회장은 "기업들이 끊임없이 혁신하며, 실패에도 위축되지 않고, 지속적으로 도전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달라"고 덧붙였다.

건의서는 △기업활력 제고는 경제를 살리는 지름길(경제 전반) △일자리 창출, 대한민국 도약의 키워드(일자리) △대한민국 경제의 뇌관 노사관계, 이제는 선진화할 때(노사) △미래세대와 함께하는 사회 건설(복지) △안전한 산업현장과 지속가능한 환경 구축(산업안전·환경) 등으로 구분돼 있다.

경제 전반에서는 의원 입법에 대한 규제심사 프로세스 도입과 상법·공정거래법 등 경영 관련 법제도 개선 등을 건의했다. 일자리 파트에서는 취업자 규모를 늘린 기업에 대한 다양한 인센티브 부여, 여성 경제활동 참여 확대를 위한 유연근무제 확대 등을 제안했다. 그밖에 복지 분야 건의사항 관련해서는 무분별한 양적 확대 지양과 인구지진 충격에 대비한 지속가능한 사회안전망 구축 등을 내놓았다.

[이유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