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일산대교는 무료화한다는데..' 전국 최고수준 경남 마창대교 통행료 인하요구 재점화

백승목 기자 입력 2021. 10. 17. 13:21 수정 2021. 10. 17. 15:3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전국 최고 수준인 경남 마창대교 통행료를 인하해야 한다는 요구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경기도와 김포시·고양시 등이 일산대교에 대한 공익처분을 통해 무료화를 추진하자 이에 자극받은 창원시민들이 마창대교의 무료화 또는 통행료 인하를 더욱 강하게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17일 경남도 등에 따르면 마산 합포구와 창원 성산구를 잇는 길이 1.7㎞의 해상교량인 마창대교 통행료는 소형 승용차를 기준으로 2500원이다.

이를 1㎞당 요금으로 환산하면 1471원으로 부산·울산·경남 지역 다른 민자도로인 거가대교(1220원), 을숙도대교(389원), 부산항대교(424원), 울산대교(1043원)보다 비싼 편이다. 마창대교와 규모가 비슷한 일산대교(길이 1.8㎞) 통행료는 1200원이다.

2008년 7월 개통된 마창대교(마산 합포구~창원 성산구) │경남도 제공

시민 김영숙씨(38·마산 합포구)는 “마창대교를 이용해 창원에 있는 직장으로 출퇴근을 하는데, 매일 왕복 5000원씩 한달에 10여만원을 도로에 뿌려야 하는게 너무 아깝다”고 말했다.

이 교량을 이용하지 않고 시가지 우회도로를 타면 거리는 7㎞ 가량 더 멀고, 시간은 20여분 가량 더 걸려 시민들은 마창대교를 많이 이용하고 있다.

마창대교는 총사업비 2528억여원 중 민자 1894억여원을 유치해 2008년 7월 개통됐다. 교량 관리운영권은 (주)마창대교가 2038년까지 보유한다.

통행료가 비싼 것은 마창대교 건설당시 경남도가 민자를 유치하면서 민간사업자가 사업의 위험 부담없이 수익을 낼 수 있도록 최소운영수익 보장방식(MRG)을 적용했기 때문이다. 경남도와 (주)마창대교의 협약에 따라 2014년을 기준으로 8년 마다 통행료를 500원씩 인상하게 돼 있어 내년에는 요금이 3000원으로 오를 예정이다.

장길남씨(47·창원 성산구)는 “가뜩이나 비싼 통행료에 대한 불만이 높은데 내년에 요금을 더욱 올린다는건 얼토당초 않다”며 “일산대교는 무료화를 추진한다는데 상대적 박탈감이 크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마창대교 │경남도 제공

경남도의회에서도 마창대교 자본 재구조화와 공익처분 여부에 대한 도정질의가 수 차례 나왔다.

송순호 경남도의회 교육위원장(더불어민주당)은 지난 5일 경향신문과 통화하면서 “높은 금리가 적용되는 마창대교에 대해 우선 자본 재구조화로 통행료 인하 방안을 찾아야 한다”면서 “그것이 어렵다면 공익처분을 통해 시민 불만을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남도는 올들어 통행료 인하를 위한 전담팀까지 꾸려 마창대교와 협의중이지만 아직 결과는 나오지 않았다. 경남도는 경남발전연구원에 지난 6월 통행료에 관한 연구용역을 발주했고, 주중·주말 또는 시간대별 요금 차별화 등 탄력요금제를 포함한 방안을 마련중이다.

김태형 경남도 전략사업과 주무관은 “마창대교측과 여러차례 통행료 인하 여부를 놓고 협의를 하고 있다”면서 “다음달 중으로 나올 용역 결과에 따라 운영사측과 추가적인 협상을 계속 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창대교 │경남도 제공

백승목 기자 smbaek@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